YTN

"코로나 직전 우한연구소 대규모 공사"...미, 中 기원설 재점화

실시간 주요뉴스

국제

"코로나 직전 우한연구소 대규모 공사"...미, 中 기원설 재점화

2021년 08월 02일 23시 20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미국 의회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중국 우한 바이러스연구소에서 유출됐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현지시간 2일 폭스뉴스가 입수한 최신 미국 의회 보고서에 따르면 우한연구소는 코로나19 발생 수개월 전 가동한 지 2년도 채 안 된 공기·폐기물 처리 시설의 대규모 개보수를 위한 입찰을 의뢰했습니다.

그러나 연구소 측이 조달 의뢰를 한 이유와 작업 시기, 실제 작업이 이뤄졌는지 등은 아직 불분명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조사를 수행한 미 하원 외교위원회 소속 마이클 맥컬 공화당 의원 측은 "시설 가동을 시작한 지 얼마 지나지 않아 대대적인 개보수를 하는 것은 일반적이지 않다"며 "코로나19 발생 전 연구소의 위험 폐기물 처리시설 등이 제대로 작동했는지에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러한 시설 개보수 추진은 '전염병이 실제 알려진 시기보다 앞서 발생했다'는 등의 주장을 담은 코로나19 우한연구소 기원설에 힘을 보태는 또 다른 정황적 요소로 여겨지고 있습니다.

YTN 채문석 (chaems@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