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영국 "19일부터 코로나19 봉쇄 조치 완전 해제"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영국 정부가 코로나19 재확산에도 불구하고 19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와 마스크 의무 착용 등의 규제를 모두 해제하겠다고 공식 발표했습니다.

코로나 이전 정상생활로 돌아가겠다는 영국의 이 같은 방침은 델타 변이 확산으로 하루 신규 확진자가 3만 명에 육박하는 가운데 나온 조치여서 세계가 주목하고 있습니다.

국제부 채문석 기자와 자세한 얘기 나눠보겠습니다.

어서 오십시오

이미 예고한 대로 영국 정부가 코로나 규제조치를 모두 풀겠다고 했네요

[기자]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기자회견을 열어 직접 발표했습니다.

오는 19일부터 잉글랜드에서 실내 마스크 착용과 1미터 거리 두기 등 코로나19 규제를 해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16개월 만에 정상에 가까운 생활이 가능해진 것입니다.

규제가 해제되면 대중교통이나 상점 등에서 마스크 착용 의무가 사라집니다.

실내외 모임 규모와 식당이나 극장, 스포츠 경기에서도 수용 인원 제한이 사라지며 입장 시 큐알 코드도 등록하지 않아도 됩니다.

나이트클럽도 열 수 있게 되고 결혼식이나 장례식 참석 인원 제한도 없어집니다.

회사의 재택근무 권고도 없어집니다.

[앵커]
그러면서도 개인적으로는 책임있는 행동을 하라는 권고 지침을 내렸네요.

[기자]
존슨 총리는 코로나19 사태가 완전히 끝난 것은 아니라고 설명했습니다.

방역 규제 조치가 풀리는 19일쯤에 하루 신규 확진자가 5만 명까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고 경고했습니다.

이 때문에 영국 정부는 대중교통을 이용하거나 밀폐된 공간에 머무는 경우에는 마스크 착용 등 개인 방역 지침을 지키는 것이 감염 위험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된다는 입장을 유지했습니다.

존슨 총리 자신도 붐비는 지하철 등에서는 마스크를 쓰겠다고 밝혔습니다.

[앵커]
델타변이로 연일 확진자가 늘고 있는데도 규제를 전면 해제한다.

자칫 이해가 되지 않는데 어떤 배경이 있습니까?

[기자]
기자회견 당일 영국의 하루 신규 확진자는 2만 7천여 명이었습니다.

그런데도 이제는 코로나19와 함께 사는 것을 배울 때가 됐다. 그러므로 방역 조치를 법으로 정하지 않고 각자 판단에 맡기겠다는 게 영국 정부의 입장입니다.

영국 정부 최고 의학보좌관인 크리스 휘티 교수는 어떤 단계 이후에는 규제 해제 시점을 미뤄봐야 추가 사망을 늦출 뿐 줄이지는 못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영국 정부는 백신 접종 성과 덕에 코로나19에 걸려도 입원과 사망에 이를 확률이 매우 낮아졌다는 점을 내세우고 있습니다.

실제로 한때 감염자 60여 명 중 사망이 1명이었던 게 이제 천 명당 1명으로 개선됐다는 것입니다.

영국은 성인 인구 3분의 2가량이 이미 백신 2회 접종을 끝냈습니다.

존슨 총리는 정상적인 생활을 마냥 미룰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직접 들어보겠습니다.

[보리스 존슨 / 영국 총리 : 여름의 도래와 휴일로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앞으로 몇 주 안에 우리 사회를 다시 열 수 없다면 언제쯤 정상으로 돌아갈 수 있을지 자문해 봐야 한다는 사실을 우리 스스로에게 솔직히 말해야 합니다.]

[앵커]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지요?

[기자]
당장 정치권에서부터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키어 스타머 노동당 대표가 감염이 늘어나는데 방역 규제를 동시에 모두 푸는 것은 무모하다 이렇게 지적했습니다.

몇몇 항공사들은 영국 정부의 봉쇄 해제 조치에도 승객들에게 마스크 착용을 계속 요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먼저 방역 해제를 선언했던 이스라엘이 최근 다시 마스크 착용 등 방역 재개 움직임을 보이는 점을 고려할 때 영국의 봉쇄 전면 해제는 거의 유일한 조치여서, 일부 네티즌들은 "우리가 실험실 쥐가 될 수도 있다"고 우려의 목소리를 내기도 했습니다.

[앵커]
백신 얘기를 해볼까요? 화이자 백신이 델타 변이 바이러스가 확산된 이후 예방효과가 떨어졌다는 외신 보도가 있네요.

[기자]
인도발 델타 변이 바이러스에 대한 화이자 백신의 예방 효능이 훨씬 낮아졌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이스라엘 보건부가 공개한 통계를 인용해 이스라엘 매체 와이넷이 보도한 내용입니다.

지난 5월 화이자 백신의 코로나19 예방 효능은 94.3%였지만, 지난달 임상에서 확인된 화이자 백신의 예방 효능은 64%로 하락했다는 것입니다.

중증 예방 효능도 98.2%에서 93%로 낮아졌습니다.

지난달 이스라엘 신규 감염자 중 55%가량은 백신 접종을 마친 사람들이 감염되는 '돌파 감염' 사례였으며 최근 이스라엘 내 신규 감염의 90%가량이 델타 변이에 의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결국, 백신의 효능을 떨어뜨리는 델타 변이가 늘고 있는데 방역 조치를 완전히 해제했던 것이 감염 재확산의 원인으로 지적되고 있습니다.

YTN 채문석 (chaems@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