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평화의 소녀상' 도쿄 전시 결국 연기...우익 방해에 장소 못 찾아

실시간 주요뉴스

국제

'평화의 소녀상' 도쿄 전시 결국 연기...우익 방해에 장소 못 찾아

2021년 06월 24일 23시 33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위안부 피해자를 상징하는 '평화의 소녀상' 도쿄 전시가 예정대로 열리지 못하게 됐습니다.

우익 인사들의 집요한 방해로, 찾은 곳마다 전시장을 빌려줄 수 없다는 통보를 받았기 때문입니다.

도쿄 이경아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평화의 소녀상'을 포함한 전시가 열린다는 사실이 알려진 뒤 예정된 전시장 주변은 아수라장이 됐습니다.

"반일 전시 중단하라!" "표현의 부자유전 개최를 취소하라!"

거의 매일 찾아와 소란을 피우는 사람들 때문에 전시장 측은 장소를 빌려줄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주최 측은 새로운 장소를 어렵게 마련했지만 전시를 1주일 앞두고 또다시 대여 불가 통보를 받았습니다.

주변에 폐를 끼친다는 게 이유였습니다.

[오카모토 유카 / '표현의 부자유전, 그 후' 도쿄 전시 실행위원 : 넷우익이라 불리는 사람들이 단독으로, 그것도 동영상을 찍어 올릴 목적으로 찾아오는 게 정말 골치 아픕니다.]

전시를 취소하라며 주최 측에 보내는 협박 메일도 점점 거칠어지고 있습니다.

[이춘희 / 변호사 : 명백한 범죄, 특히 협박이나 위력에 의한 업무 방해에 해당하는 것입니다. 즉, 실행위원들의 생명과 신체에 위해를 가하겠다는 메일이 여러 통 왔습니다. 이에 대해 법적 대응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주최 측은 일단 다음 달로 예정된 나고야와 오사카 전시 이후 도쿄에서 전시를 열 수 있게 다시 장소를 찾아볼 계획입니다.

하지만 이런 상황이 반복될 수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우익의 난동이 주민에게도 큰 피해를 주는데 일본 경찰이 적극적으로 대응하지 않았다는 겁니다.

[이와사키 사다아키 / '표현의 부자유전, 그 후' 도쿄 전시 실행위원 : 아베 전 총리가 선거 지원 연설을 할 때는 '돌아가라','중단하라'는 말만 해도 경찰에서 체포한 적도 있거든요. 저기서는 (적극적으로) 대응하는데 우리한테는 그렇게 안하는구나 생각이 들었습니다.]

해외에서 소녀상 전시가 열리면 일본 정부는 해당 국가에 항의하며 신경질적인 반응을 보여 왔습니다.

이런 행태가 결국 작품을 볼 권리조차 존중하지 않는 지금의 일본을 만들었다고 주최 측은 비판했습니다.

도쿄에서 YTN 이경아입니다.

YTN 이경아 (kalee@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0 도쿄올림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