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日, 국민 안전보다 올림픽이 먼저?...D-30 여전한 논란

실시간 주요뉴스

국제

日, 국민 안전보다 올림픽이 먼저?...D-30 여전한 논란

2021년 06월 23일 22시 25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한 달 앞으로 다가온 도쿄 올림픽, 개최국 일본은 여전히 축제 분위기와는 거리가 멀어 보입니다.

일본 정부가 국민 안전 보다 올림픽을 우선하는 결정을 계속하며 불신을 자초하고 있기 때문인데요.

도쿄 이경아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일본 도쿄의 경우 지금도 음식점에서 최대 90분, 2명 이내만 주류 판매가 허용되고 있습니다.

까다로운 규제가 여전한 가운데 올림픽 경기장에서 술을 팔게 할 방침이라는 소식이 알려지자 여론은 들끓었습니다.

[도쿄 시민 : 왜 올림픽 경기장에서만 특별히 술을 마실 수 있게 하는지 납득이 안됩니다.]

[도쿄 시민 : 경기장에서 만약 술을 마시게 되면 기분이 고조돼 다들 경기 끝나고 또 술을 마시러 갈 겁니다.]

올림픽 담당 장관은 이해 관계자, 즉 대회 스폰서의 입장도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여론이 심상찮게 돌아가자 경기장에서 주류를 독점적으로 팔 권리가 있는 후원 기업은 조직위에 판매 중단을 먼저 제안했습니다.

결국 이 방침은 이틀 만에 뒤집혔습니다.

[하시모토 세이코 / 도쿄 올림픽 조직위원장 : 조금이라도 국민 여러분을 불안하게 하는 점이 있다면 단념하지 않으면 안된다고 생각했습니다.]

무관중으로 여는 것이 가장 위험이 적다는 전문가들의 제언이 무색하게 조직위는 최대 1만 명 입장을 결정했습니다.

하지만 당장 수도권 지자체부터 반발하고 있습니다.

[오노 모토히로 / 사이타마현 지사 : 밤 시간대 외출 자제, 사업자에 대해 영업 자제를 요청하고 있으므로 저녁 9시 이후 경기는 '무관중'을 요청하고 싶습니다.]

IOC와 후원 기업 관계자를 관중 수에 포함하지 않는 것도 논란입니다.

특별 대우를 받는 이들이 대거 경기장을 찾을 경우 관중 상한 1만 명을 훌쩍 넘을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구마가이 도시히토 / 치바현 지사 : 우리는 일반 관중과 명확히 구분되지 않는 관계자는 똑같이 취급해야 한다는 입장을 계속 밝혀 왔습니다.]

안전하게 대회를 열 수 있을지 불안해 하는 국민에 답하는 대신 일본 정부는 여론과 거꾸로 가는 결정을 이어왔습니다.

개막을 불과 한 달 앞두고도 과연 무엇을 위한 올림픽인지 일본 국민은 여전히 의미를 찾지 못하고 있습니다.

도쿄에서 YTN 이경아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