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선글라스 끼고 영국 여왕 접견한 바이든 왕실예법 위반 논란

실시간 주요뉴스

국제

선글라스 끼고 영국 여왕 접견한 바이든 왕실예법 위반 논란

2021년 06월 15일 18시 10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영국을 방문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선글라스 차림으로 영국 여왕을 접견한 일을 두고 결례라는 지적이 영국에서 나왔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주요 7개국 정상회의 참석차 영국을 방문해 지난 13일 윈저성에서 엘리자베스 여왕을 만났을 때 선글라스를 벗지 않았습니다.

이를 두고 찰스 왕자의 전 집사인 그랜트 해럴드는 바이든이 왕실 예법을 어겼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는 "왕실 인사를 만날 때는 다른 왕실 인사도 선글라스를 벗는다"며 "햇빛이 밝긴 했지만, 여왕과 질 바이든 여사는 선글라스를 안 쓰고 있었다"고 덧붙였습니다.

또 "여왕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 대해 알고 싶다고 했다"고 바이든 대통령이 대화 내용 일부를 공개한 데 대해 왕실 전문가 리차드 피츠윌리엄스는 "여왕과 나눈 대화는 비밀로 해야 하지만 바이든 대통령은 이 원칙을 깼다"고 지적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이 엘리자베스 여왕을 만났을 때 고개를 숙이거나 절하지 않은 데 대해 CNN은 아일랜드계 미국인이었던 모친의 조언을 따른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자신이 1982년 상원의원 신분으로 처음 엘리자베스 여왕을 만나게 됐을 때, 어머니가 "여왕에게 고개를 숙이지 말라"고 했다고 자신의 회고록에 적었습니다.

이여진 [listen2u@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