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G7 "미국의 대북외교 환영...북한에 대화 관여 촉구"

실시간 주요뉴스

국제

G7 "미국의 대북외교 환영...북한에 대화 관여 촉구"

2021년 06월 13일 23시 41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주요 7개국, G7 정상들은 현지시간 13일 공동성명을 채택하고 미국의 대북외교에 대한 지지를 표명하며 북한에 대화에 나설 것을 촉구했습니다.

G7 정상회의 뒤 발표된 공동성명에서 정상들은 "모든 관련 파트너와 함께 외교적 노력을 계속하려는 미국의 준비를 환영하며 북한이 대화를 재개하고 관여하길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G7 정상들은 이어 "북한에 모두의 인권을 존중하며 즉각 납북자 문제를 해결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습니다.

공동성명에 미국의 대북접근에 대한 지지가 포함된 것은 북한과 실용적 외교를 하겠다는 바이든 행정부의 의지가 반영된 결과로 보입니다.

70개 항목으로 이뤄진 25장 분량의 공동성명에서 북한 부분은 58번째에 들어가 있습니다.

바이든 행정부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목표로 제시한 데 비해 G7 정상회의 공동성명에는 '검증가능하고 불가역적인 포기'라는 표현도 함께 들어가 있습니다.

5월 초 열린 G7 외교장관 회의 공동성명에도 북핵과 관련해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포기'라는 표현이 등장했습니다.

북한과의 정상외교에 나섰던 도널드 트럼프 전 행정부는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 CVID를 목표로 내세웠다가 북한이 거부감을 보이자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 FFVD라는 표현을 썼습니다.

바이든 행정부가 트럼프 전 행정부와 달리 대외정책의 중심에 인권을 놓겠다고 선언해온 만큼 북한에 인권 존중을 촉구한 문구에도 G7 정상 간 공감대가 쉽게 이뤄졌을 것으로 관측됩니다.

G7 공동성명은 북한의 정식 국호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영문 약어인 'DPRK'를 썼습니다.

바이든 행정부는 북한을 지칭할 때 DPRK를 사용하고 있는데 협상 상대에 대한 일정한 존중을 표현하는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강성옥 [kangsong@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0 도쿄올림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