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바이든 "화이자 백신 5억 회분 구매해 기부할 것"

실시간 주요뉴스

국제

바이든 "화이자 백신 5억 회분 구매해 기부할 것"

2021년 06월 11일 07시 00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존슨 영국 총리와 회담 뒤 기부 계획 발표
"예방접종 광범위하게 하는 것은 미국과 세계 모두의 이익"
코로나 대응 노력 부각 의도로 대규모 기부 계획 발표
[앵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취임 후 처음으로 나서는 순방외교 무대인 영국 G7 정상회의를 하루 앞두고 백신 기부 계획을 밝혔습니다.

화이자 백신 5억 회분을 사서 저소득국가에 기부하겠다며 세계인에게 백신을 맞히겠다고 말했습니다.

김진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주요 7개국 정상회의를 하루 앞두고 바이든 대통령이 통 큰 백신 기부 계획을 밝혔습니다.

[조 바이든 / 미국 대통령 : 미국은 5억 회분의 화이자 코로나19 백신을 구매해서 백신이 정말 필요한 거의 100개국에 기부할 것입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현지시간 10일 영국 콘월 카비스 베이에서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와 회담한 뒤 "활동 재개의 핵심은 백신"이라며 이와같이 말했습니다.

그는 "세계에 백신을 맞히기 위해 모든 일을 다 하는 것이 우리의 가치이며 이 바이러스를 이길 때까지 세계에 백신을 맞힐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예방접종을 어디서나 광범위하고 신속하게 이용할 수 있게 하는 것은 미국의 이익과 세계의 이익 모두에 해당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미국이 이처럼 대규모 백신 제공 계획을 발표한 것은 미국의 백신 접종률이 50%를 넘기며 여유가 생긴 가운데 코로나 대응 노력을 부각하려는 것으로 보입니다.

미국의 기부 발표에 아프리카는 감사하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존 은켄가송 박사 / 아프리카 질병예방센터 소장 : 좋은 발표를 축하해야 합니다. 미국 바이든 행정부의 뛰어난 리더십에 정말 감사드립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주요 7개국, G7 회원국들이 회의가 시작하는 11일 펜데믹 종식을 위한 백신 기부를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조 바이든 / 미국 대통령 : 내일, G7 국가들은 우리의 약속에 대해 자세한 내용을 발표할 것입니다.]

그동안 미국과 서방 선진국들은 자국민 우선 접종 원칙을 고수하면서 국제사회로부터 백신을 독식하고 있다는 비판을 받아 왔습니다.

YTN 김진호[jhkim@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