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인도 하루 신규 확진 세계 최다 기록...삼중 변이까지 발견

실시간 주요뉴스

국제

인도 하루 신규 확진 세계 최다 기록...삼중 변이까지 발견

2021년 04월 22일 18시 12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인도 하루 신규 확진자 수 31만4천835명으로 세계 최다"
병원 병상과 의료용 산소 부족 상황 갈수록 심각
최근 삼중 변이 바이러스까지 발견
전염력 더 강해 확산 우려 커져
[앵커]
코로나19가 무섭게 확산하고 있는 인도의 하루 신규 감염자 수가 31만 명을 넘어 종전 미국의 세계 최다 기록을 넘어섰습니다.

이중 변이 바이러스가 최근 확산세의 원인 중 하나로 추정되는 가운데 '삼중 변이 바이러스'까지 발견돼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김진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인도 보건·가족복지부에 따르면 22일 오전 기준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31만4천835명으로 집계됐습니다.

현지 언론은 인도의 이날 신규 확진자 수가 코로나19 발병 이후 특정 국가의 하루 발생 기준 세계 최다라고 보도했습니다.

종전 신규 확진자 수 세계 최고 기록은 지난 1월 8일 미국이 세운 30만7천581명이었습니다.

인도의 신규 확진자 수는 작년 9월 10만 명에 육박했다가 올해 2월 8천 명까지 줄었습니다.

하지만 지난달 11일 다시 2만 명대로 늘어난 뒤 이후 엄청난 폭증세를 보이며 지난 15일 20만 명 선으로 올라섰고, 이후 불과 7일 만에 30만 명을 훌쩍 넘긴 것입니다.

환자가 급증하면서 인도 곳곳의 병원에서는 병상과 의료용 산소 부족 상황이 갈수록 심각해지고 있습니다.

[희생자 가족 : 산소가 없었어요. 호흡이 어려웠던 어머니는 고통속에 돌아가셨고 그 병동에 있던 사람들은 다 죽었습니다.]

이처럼 통제 불능 상태로 치닫고 있는 인도에서 엎친 데 덮친 상황이 발생했습니다.

이중 변이 바이러스가 최근 확산세의 원인 중 하나로 추정되는 가운데 삼중 변이 바이러스까지 발견됐기 때문입니다.

삼중 변이 바이러스는 이중 변이 바이러스에 변이가 하나 더 추가된 형태로 전문가들은 전염력이 더 강한 변종이라고 우려하고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주민의 방역 태세가 크게 해이해진 상황에서 감염력이 강한 변이 바이러스가 확산하면서 인도의 감염 상황이 최악으로 치달았다고 분석합니다.

실제로 최근 '색의 축제' 홀리, 힌두교 축제 '쿰브 멜라' 등에서는 수많은 인파가 마스크 없이 밀집한 상태로 축제를 즐겼습니다.

또 불과 며칠 전까지도 여러 지방 선거 유세장에 대규모 인파가 몰렸습니다.

인도 당국은 여러 지방 정부가 도입한 봉쇄 조치와 백신 접종을 통한 확산세 저지에 기대를 걸고 있지만 상황은 갈수록 심각해지고 있습니다.

YTN 김진호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