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위안부 망언' 램지어 "매춘계약서 발견 못해...내가 실수했다"

실시간 주요뉴스

국제

'위안부 망언' 램지어 "매춘계약서 발견 못해...내가 실수했다"

2021년 02월 26일 21시 01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위안부 망언' 램지어 "매춘계약서 발견 못해...내가 실수했다"
일본군 위안부를 자발적 매춘부로 규정한 마크 램지어 미국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가 동료 교수에게 자신이 실수했다고 인정했습니다.

석지영 하버드대 로스쿨 종신교수는 현지 시각 26일 미 시사주간지 뉴요커 기고문에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석 교수에 따르면 램지어 교수는 자신의 논문 '태평양 전쟁의 성 계약'에 거론되는 열 살 일본 소녀의 사례와 관련해 역사학자들이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하자 "어쩌다 이렇게 됐는지 모르겠는데, 내가 실수했다"라고 인정했습니다.

또 학자들의 반박 주장을 읽고 "당황스럽고 불안했다"라고 고백했다고 석 교수는 전했습니다.

석 교수는 특히 램지어 교수가 한국인 위안부 피해자가 매춘 계약을 맺었다는 계약서도 발견하지 못했다고 시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