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죽이지 마세요" 아시아계 남성도 美 경찰 '목 누르기' 후 사망

실시간 주요뉴스

국제

"죽이지 마세요" 아시아계 남성도 美 경찰 '목 누르기' 후 사망

2021년 02월 25일 11시 00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지난해 미국에서 경찰의 '목 누르기'로 숨진 흑인 조지 플로이드 사망 사건과 유사한 일이 또 발생했다. 30대 아시아계 청년이 경찰의 과잉 진압으로 사망했다는 주장이 뒤늦게 나왔다.

24일(이하 현지 시각) 미국 CNN에 따르면 미국 캘리포니아주 북부 안티오크에서 사망한 필리핀계 미국인 안젤로 퀸토 콜린스(30) 가족과 변호인은 최근 기자회견을 열고 경찰이 퀸토의 목을 짓눌러 그가 숨졌다고 주장했다.

사건이 벌어진 건 지난해 12월 23일. 불안과 우울증, 편집증을 앓고 있던 퀸토가 흥분하자 놀란 그의 여동생은 어머니를 보호하려 경찰을 불렀다.

그러나 현장에 도착한 경찰관 2명은 상황 설명을 듣지도 않은 채 퀸토를 어머니에게서 떼어낸 뒤 바닥에 눕혀 제압했다는 게 이들 가족의 주장이다. 당시 퀸토의 어머니는 아들을 진정시키기 위해 그를 안고 있었다.

유가족에 따르면 퀸토가 자신을 제압하려는 경찰관들에게 "나를 죽이지 마세요"라고 말했지만, 경찰관은 그의 목을 5분가량 무릎으로 눌렀다.

상황이 심각해지자 퀸토의 어머니 마리아는 사건 현장 일부를 영상으로 찍어뒀다. 이 영상에는 의식을 잃은 퀸토를 옮기는 경찰관들의 모습이 담겼다.

퀸토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경찰 출동 3일 후 사망 선고를 받았다고 가족과 변호인들은 주장했다.

변호인 측은 "경찰관들이 퀸토의 목 뒤와 옆을 누르는 '조지 플로이드' 기술을 사용했다"고 강조했다.

안티오크 경찰 당국은 퀸토가 사망한 지 두 달여가 지났지만 공식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지역 검시관은 퀸토의 사인이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고 CNN에 전했다.


YTN PLUS 문지영 기자(moon@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