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알프스 주변 국가들 '스키장 재개장' 놓고 '신경전'

실시간 주요뉴스

국제

알프스 주변 국가들 '스키장 재개장' 놓고 '신경전'

2020년 11월 27일 06시 51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프랑스 정부가 28일부터 단계적인 봉쇄 완화에 들어갈 계획인 가운데 스키장 재개장은 내년 1월로 미뤄져 해당 지역 주민들의 시름이 깊습니다.

같은 알프스 산맥를 끼고 있는 오스트리아와 스위스는 예년처럼 스키장을 개장할 계획이어서 희비가 엇갈리는 모습입니다.

박상남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알프스 산맥의 최고봉 봉블랑을 끼고 있는 프랑스의 므제브 마을

예년 같으면 스키어들을 맞을 준비로 가장 분주할 때이지만 마을 전체가 적막감에 싸여 있습니다.

얼마 전까지만 해도 스키장 재개장에 대한 기대감에 부풀어 있었지만 며칠 전 반갑지 않은 소식이 들려왔습니다.

프랑스 정부의 단계적인 봉쇄조치 완화 계획에 스키장이 빠져 있다는 소식입니다..

[캐서린 줄리엔 / 프랑스 므제브 시장 : 눈 앞에서 문이 쾅 닫힌 느낌이었습니다. 우리 마을과 동계 스포츠 리조트에, 장기적으로 나라 경제에도 비극입니다.]

정부 방침에 따라 프랑스내 스키장들은 내년 1월 20일에야 문을 열 수 있습니다.

가장 많은 눈이 내리는 12월과 1월을 그냥 지나쳐야 할 상황입니다.

스키어 등 외부 관광객들에 대한 지역 경제 의존도가 절대적이라 걱정이 태산입니다.

[피에르 드 몽발리에 / 스키 학교장 : 이제 내년 1월 20일까지는 일을 할 수 없습니다. 우리에겐 실업 상태로 10개월이 지속되는 것을 의미합니다.]

이탈리아의 스키장 역시 정부 명령으로 내년 1월에야 문을 열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웃 나라인 오스트리아쪽 분위기는 사뭇 다릅니다.

스키장마다 다음달 초 재개장을 앞두고 준비가 한창입니다.

코로나19 공동 방역 차원에서 내년 1월 초까지 스키장 재개장을 미루자는 이탈리아의 요청도 거절했습니다.

스위스 역시 이번 시즌 스키장을 정상 운영할 계획입니다.

본격적인 스키 성수기를 앞두고 알프스 산맥 주변 국가들이 스키장 재개장 문제로 날카로운 신경전을 벌이고 있습니다.

YTN 박상남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