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마라도나 잃고 슬픔에 잠긴 아르헨티나...대통령궁에 시신 안치

실시간 주요뉴스

국제

마라도나 잃고 슬픔에 잠긴 아르헨티나...대통령궁에 시신 안치

2020년 11월 26일 08시 29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마라도나 잃고 슬픔에 잠긴 아르헨티나...대통령궁에 시신 안치
'국민 영웅' 디에고 마라도나를 잃은 아르헨티나가 깊은 슬픔 속에 빠졌습니다.

전설적인 축구 선수 마라도나가 현지시각 25일 심장마비로 별세한 후 아르헨티나 대통령실은 3일간을 국가 애도 기간으로 선포한다고 밝혔습니다.

이 기간 마라도나의 시신은 수도 부에노스아이레스의 대통령궁에 안치될 예정입니다.

대통령실 대변인은 26일부터 28일까지 일반인들이 대통령궁의 빈소를 찾아 고인을 추모할 수 있다고 전했습니다.

다만 장례에 앞서 정확한 사인 규명을 위해 유족과 협의해 시신을 부검할 예정입니다.

알베르토 페르난데스 대통령 등 주요 인사들은 줄줄이 애도를 표하며 마라도나의 발자취를 회고했습니다.

바티칸에서 몇 차례 고인을 만난 적 있는 아르헨티나 출신의 프란치스코 교황도 고인을 추모하며 기도했다고 외신들은 전했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