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이탈리아 식당·주점 영업 저녁 6시까지로 제한...준봉쇄 돌입

실시간 주요뉴스

국제

이탈리아 식당·주점 영업 저녁 6시까지로 제한...준봉쇄 돌입

2020년 10월 26일 00시 52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이탈리아 식당·주점 영업 저녁 6시까지로 제한...준봉쇄 돌입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급증하며 바이러스 위기가 고조되고 있는 이탈리아가 봉쇄에 준하는 고강도 제한 조처를 추가로 내놨습니다.

주세페 콘테 총리는 25일 새로운 제한 조처를 담은 코로나19 방역 행정명령에 서명했다고 일간 라 레푸블리카 등 현지 언론이 보도했습니다.

이에 따라 식당·주점 등은 평일·휴일 관계없이 영업이 오후 6시까지로 제한됩니다.

또 헬스클럽과 수영장·영화관·극장·도박장·나이트클럽 등 다중 운집 시설은 폐쇄됩니다.

고등학교의 원격 수업 비중이 75%까지 확대되는 등 학교 방역도 강화됐습니다.

이 행정명령은 26일부터 시행되며, 일단 다음 달 24일까지 효력이 유지됩니다.

콘테 총리는 이날 오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당분간 매우 어려운 날이 이어질 것으로 생각한다"면서 "정부의 제한 조처를 수용하고 잘 견뎌준다면 12월은 다시 숨쉴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와 별도로 이탈리아의 금융 중심도시 밀라노를 포함한 북부 롬바르디아주와 수도 로마를 낀 라치오주, 나폴리를 주도로 하는 캄파니아주 등은 밤 11시 또는 자정부터 다음날 오전 5시까지 야간 통행금지를 시행 중입니다.

이런 가운데 이탈리아 대통령실과 총리실 대변인이 나란히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드러나 정부 내 감염 확산 우려마저 고조되는 상황입니다.

총리실 대변인은 지난 20일을 마지막으로 총리를 접촉하지 않았다고 했고, 대통령실 대변인은 감염된 날로 의심되는 22∼23일부터 대통령과 직접 접촉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