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日 연구팀, 날숨으로 1시간 만에 코로나19 진단

실시간 주요뉴스

국제

日 연구팀, 날숨으로 1시간 만에 코로나19 진단

2020년 10월 17일 14시 50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내쉬는 날숨만으로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1시간 안에 판별하는 획기적인 검사법이 일본에서 개발됐습니다.

도호쿠대와 교토 소재 정밀기기업체인 시마즈 제작소는 날숨을 분석해 코로나19에 걸렸는지를 진단하는 기법을 공동 개발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보도했습니다.

이 검사법은 내뱉는 숨을 1㏄ 정도의 액체로 응축한 뒤 함유된 바이러스 특유의 단백질과 유전자 등을 확인하는 방식입니다.

연구진은 이 검사법이 코나 목구멍 안쪽의 점막에서 검체를 채취하는 유전자증폭 검사와 같은 수준의 정확도가 입증됐고, 유전자증폭 검사보다 훨씬 편하게 검사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이 검사법을 활용하면 코로나19 감염 여부 외에 폐렴의 중증화 위험도 등도 예측할 수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도호쿠대와 시마즈제작소는 일반 가정에서도 손쉽게 검사할 수 있도록 검사기기의 소형화를 추진하고 있는데 임상시험을 거쳐 이르면 1년 안에 실용할 계획입니다.

아카이케 다카아키 도호쿠대 교수는 "날숨의 미세 공기입자를 분석 대상으로 삼은 코로나19 검사 기법은 세계 최초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교준 [kyojoon@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