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시진핑 "코로나19 사태 정치화 안 돼...각국 연대해야"

실시간 주요뉴스

국제

시진핑 "코로나19 사태 정치화 안 돼...각국 연대해야"

2020년 09월 23일 01시 37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코로나19 사태를 정치화하면 안 된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국가 간에 차이점이 있는 것은 당연하지만,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며 미·중 갈등을 대화로 풀어야 한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시 주석은 현지 시각 22일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유엔총회의 화상 연설을 통해 "코로나19 사태 대처를 위해 각국이 연대를 강화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시 주석은 코로나19 대처를 위해 WHO가 주도적인 역할을 해야 하고 일방주의 대신 다자주의를 통한 국제 협력을 주장했습니다.

이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코로나19와 관련해 중국과 세계보건기구, WHO의 책임론을 제기한 데 대한 반박으로 보입니다.

시 주석은 이와 함께 "중국은 세계 최대의 개발도상국으로서 평화적이고 개방적"이라고 주장한 뒤 "패권이나 세력확장을 추구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중국은 다른 나라와 냉전이나 전면전을 벌일 생각이 없다"며 세계가 문명 간의 충돌에 빠지는 상황을 피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시 주석이 미국을 직접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현재 두 나라가 틱톡 등 경제뿐 아니라 남중국해 문제 등 경제·군사적으로 마찰을 빚고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향후 미국과의 관계에 대한 중국의 입장으로 해석되고 있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