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22,893명| 완치 19,970명| 사망 378명| 검사 누적 2,219,162명
WHO "코로나19는 계절을 타지 않는다"
Posted : 2020-07-29 23:28
"코로나19 피해가 큰 두 국가의 경우 현재 계절이 다르다"
"누적 확진자 1위 미국은 한여름…2위 브라질은 겨울"
"계절성 띠었던 다른 호흡기 바이러스와 다른 특징 보여"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세계보건기구, WHO가 코로나19가 계절을 타지 않는다고 강조했습니다.

누적 확진자 수가 세계 1, 2위인 미국과 브라질의 계절이 지금 한여름과 겨울로 정반대라는 것입니다.

김원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세계보건기구, WHO의 마거릿 해리스 대변인은 현지시각 28일 화상 브리핑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전파에 계절은 영향을 미치지 않는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해리스 대변인은 코로나19 피해가 큰 두 국가의 경우 현재 계절이 다르다고 지적했습니다.

누적 확진자가 440만 명으로 가장 큰 타격을 입은 미국은 한여름이지만, 누적 확진자가 240만 명으로 2위인 브라질은 지금 겨울이라는 설명입니다.

해리스 대변인은 코로나19가 비록 호흡기 바이러스이기는 하지만 계절성을 띠었던 다른 호흡기 바이러스와 다른 특징을 보이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마거릿 해리스 / 세계보건기구 대변인 : 이 바이러스는 모든 날씨를 좋아합니다. 특히 좋아하는 것은 밀접 접촉 시 사람 간 전파입니다. 그런 기회를 주지 맙시다.]

해리스 대변인은 사회적 거리 두기와 손 씻기, 마스크 착용을 당부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독일 보건 당국이 실외에서도 상대방과 1.5미터 거리를 유지할 수 없으면 마스크를 쓸 것을 추천한다고 밝혔습니다.

독일은 상점과 대중교통에서의 마스크 착용 의무화를 유지하고 있지만, 실외 착용에 대해서는 특별히 권고하지 않아 왔습니다.

독일 보건 당국은 최근 신규 확진자가 늘어나는 것과 관련해 2차 유행이 올 가능성을 경고하면서 위생수칙을 강조했습니다.

독일의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6월 이후 평일 3백 명에서 5백 명대 수준을 유지해오다가 최근 6백 명에서 8백 명대로 증가했습니다.

YTN 김원배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