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3,551명| 완치 12,348명| 사망 289명| 검사 누적 1,431,316명
日, "현금화 하면 심각한 상황 부를 것"...추가 보복 예고
Posted : 2020-06-04 22:08
'WTO 제소 재개' 이은 '공시송달 결정'…日, 강경 입장
관방장관 "日 기업 자산 현금화…심각한 상황 부를 것"
현금화 시 대응…日 언론, 한국 제품 관세 인상 등 거론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우리 법원이 강제동원 배상 판결에 따라 일본 기업의 자산 매각 절차에 다시 돌입하자 일본 정부는 실력행사를 예고했습니다.

지난해 한일 양국 정상은 대화로 해법을 찾자고 했지만 아직 갈 길이 멀어 보입니다.

도쿄에서 이경아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수출규제에 대한 WTO 제소 절차와 함께 일본 기업 자산을 현금화하는 절차가 재개되자 일본 정부는 강경한 입장입니다.

정부 대변인인 스가 관방장관은 일본 기업 자산의 현금화는 심각한 상황을 부르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실제로 법원 명령에 따른 매각이 시행되면 즉시 대응에 나설 것임을 예고한 겁니다.

일본 언론들은 구체적인 조치로 한국산 수입품에 대한 관세 인상 등을 거론했습니다.

[스가 요시히데 / 일본 관방장관 : 어쨌든 일본 기업의 정당한 경제활동을 보호하는 관점에서도 모든 선택지를 시야에 넣고 계속 의연하게 대응해 나가겠습니다.]

배상 당사자인 일본제철은 한일청구권 협정으로 이미 해결됐다는 기존 입장과 함께 한일 외교교섭 상황을 보며 대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지난해와 같은 극단적인 충돌은 피해야 한다는 인식은 한일 양국이 다르지 않습니다.

모테기 외무성 장관은 방송에 출연해 자산 현금화 전에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고 우리 정부도 대화를 계속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야노 히데키 / 일본 강제동원 공동행동 사무국장 : (일본 정부는) 해결된 것이라고, 한국에만 알아서 하라고 할 것이 아니라 역시 대화의 장을 만들어야 합니다. 대화로 풀겠다면 그런 환경과 분위기를 조성할 필요가 있습니다.]

문제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위기에 놓인 아베 내각이 예상 밖의 강수를 둬 지지층을 다시 결집 시키려고 할 가능성입니다.

법원 결정에 따라 일본 기업 자산의 현금화를 향한 시계는 다시 움직이게 됐습니다.

일본 정부가 대화를 통한 해결이 아닌 보복 조치를 택할 경우 한일 관계는 다시 한 치 앞을 예측하기 힘든 상황을 맞게 될 것으로 보입니다.

도쿄에서 YTN 이경압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