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3,338명| 완치 12,065명| 사망 288명| 검사 누적 1,384,890명
'흑인 질식사' 사건 일파만파...대규모 시위에 이어 경찰서 불타
Posted : 2020-05-29 18:19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미국의 비무장 흑인 남성이 백인 경찰에게 목이 짓눌려 숨진 사건의 파장이 갈수록 커지고 있습니다.

사건이 발생한 미네소타 주에서는 폭동양상이 계속됐고 시위대의 방화로 경찰서가 불에 타기도 했습니다.

임수근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미국 미니애폴리스의 한 경찰서가 시뻘건 화염에 휩싸여 있습니다.

진화를 위해 출동한 소방관들도 미처 손을 쓰지 못하고 있고 경찰들은 멀리 떨어져 바라만 보고 있습니다.

백인 경찰관에게 짓눌려 질식사한 조지 플로이드 사건에 항의하는 시위가 확산하고 있습니다.

사건이 발생한 미니애폴리스에서는 성난 시위대의 항의가 새벽까지 계속됐습니다.

[에리카 앳슨 / 미국 미니애폴리스 시민 : (흑인 차별 문제는) 수년간 계속돼온 문제입니다. 이제는 바꿔야 할 때입니다. 진저리납니다.]

시위대의 약탈도 계속돼 시내 곳곳의 매장들이 피해를 입었습니다.

파문이 폭동으로 확산하자 제이컵 프레이 미니애폴리스 시장은 시민들에게 자제를 호소하는 한편 미네소타 주지사에게 주 방위군 출동을 요청했습니다.

[제이컵 프레이 / 미니애폴리스 시장 : 겸손함과 희망을 갖고 우리의 미비한 점을 고쳐나가야 합니다. 평화를 복원해 이 힘든 일을 함께 해 나갑시다.]

흑인 사망을 규탄하는 시위는 전날 LA에 이어 뉴욕에서도 대규모로 열렸습니다.

시위대는 범행에 연루된 경찰들은 살인죄로 사형을 받아야 한다고 요구했습니다.

조지 플로이드 질식사 사건이 정치 쟁점화할 조짐을 보이자 트럼프 대통령은 사건이 매우 충격적이라며 진화에 나섰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 미국 대통령 : 법무장관과 FBI 국장에게 어떻게 된 사건인지 아주 면밀하게 조사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이 사건은 정말 나쁩니다.]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도 "플로이드는 살해됐다"며 경찰을 비난했고 앤드루 쿠오모 뉴욕 주지사는 "같은 교훈을 몇 번이나 배워야 하는가"라며 탄식했습니다.

YTN 임수근[sglim@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