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브라질 코로나19 환자, 미국 이어 2번째...WHO "남미가 새로운 진원지"
LIVE

실시간 주요뉴스

국제

브라질 코로나19 환자, 미국 이어 2번째...WHO "남미가 새로운 진원지"

2020년 05월 23일 22시 19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브라질 대통령·보건장관 불화…’경제 정상화’ 시위도
중남미 30여 개국, 전 세계 코로나19 확진자 12% 차지
WHO "남미가 팬데믹의 새로운 진원지 됐다"
[앵커]
코로나19 확산세가 거세지고 있는 브라질이 미국에 이어 두 번째로 확진자가 많은 국가가 됐습니다.

세계보건기구 WHO는 남미가 코로나19의 새로운 진원지가 됐다고 우려했습니다.

조수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기약 없는 사투가 이어지고 있는 브라질 리우의 한 종합병원.

연일 기하급수적으로 불어나는 코로나19 환자에, 중환자실은 포화 상태에 이르렀습니다.

[다니엘르 다 실바 / 중환자실 간호사 : 여러분의 가족들을 치료하고 돌보고 있습니다. 팬데믹은 가벼운 문제가 아닙니다. 모두 집에 머무르세요.]

브라질 대통령과 보건부 장관의 불화로 혼란이 가중된 가운데, 일부 지역에서는 시위도 발생했습니다.

오랜 봉쇄 조치로 생계가 어렵다며 국경 개방과 경제 정상화를 요구한 건데, 방역을 더욱 어렵게 하고 있습니다.

[아리프 아마드 오스만 / 자영업자 : 브라질, 파라과이, 아르헨티나 세 나라 간 국경을 개방해 우리 삶을 원래대로 돌려놓아야 합니다.]

이제 중남미 30여 개국의 누적 확진자가 전 세계의 12% 정도를 차지하게 됐습니다.

페루와 칠레를 비롯해 전반적으로 가파른 확산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세계보건기구 WHO는 남미가 팬데믹의 새로운 진원지가 됐다며, 피해가 가장 큰 브라질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마이클 라이언 / WHO 긴급준비대응 사무차장 : 브라질 정부가 (코로나19 치료제로)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의 광범위한 사용을 허가한 데 주목하고 있습니다.]

중남미에는 코로나19가 가장 늦게 도달했지만, 열악한 의료 체계와 높은 빈곤층 비율 등으로 보건 위기가 급격히 심화하는 양상입니다.

YTN 조수현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