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영국 총리 수석 보좌관 코로나19 봉쇄령 어겨...사퇴 압력

실시간 주요뉴스

국제

영국 총리 수석 보좌관 코로나19 봉쇄령 어겨...사퇴 압력

2020년 05월 23일 19시 29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영국 총리 수석 보좌관 코로나19 봉쇄령 어겨...사퇴 압력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의 수석 보좌관이 코로나19 증세를 보이면서도 봉쇄령을 어기고 400㎞를 이동한 사실이 드러나 사퇴 압력을 받고 있습니다.

영국의 일간 가디언과 미러는 현지시간 23일 도미닉 커밍스 영국 총리 수석 보좌관이 지난 3월 말 코로나19 감염 증세에도 런던에서 400km 떨어진 더럼에 있는 자신의 부모 집을 방문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커밍스는 지난 3월 말 존슨 총리가 코로나19 확진 사실을 밝힌 직후 코로나19 증세를 느끼고 자신의 부모 집에 가 2주간 격리를 거쳐 4월 중순 업무에 복귀했습니다.

이에 대해 야권은 커밍스가 봉쇄령을 위반했다며 즉각 사임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