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22,893명| 완치 19,970명| 사망 378명| 검사 누적 2,219,162명
트럼프 행정부, 홍콩 보안법 집중 포화..."외국자본 탈출"
Posted : 2020-05-23 07:40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코로나19를 둘러싼 미·중 갈등이 홍콩 국가보안법 제정 문제까지 더해지면서 더욱 격해지고 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주요 각료와 참모들이 강력히 대응할 것이며 제정될 경우 홍콩과 중국 경제가 심각한 타격을 입을 것이라고 경고하고 나섰습니다.

워싱턴 강태욱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기자]
중국 공격의 선봉장인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홍콩 국가보안법과 관련해 거침없는 성명을 내놨습니다.

제안을 내놓은 전국인민대표대회에 대해 일방적이고 제멋대로라고 규탄했습니다.

그러면서 중국에 형편없는 제안을 재고하라고 말했습니다.

또 국제적 의무를 준수하고 홍콩의 자치권과 민주적 제도, 시민적 자유를 존중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로버트 오브라이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홍콩 주민들의 삶의 방식을 빼앗는 뻔뻔한 시도를 강행하지 않기를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중국이 강행할 경우 동맹과 우방들을 포함해 전 세계의 다른 나라들과 함께 대응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그러면서 대응할 많은 수단도 갖고 있다고 압박했습니다.

케빈 해싯 백악관 경제 선임보좌관은 경제 이슈를 걸고넘어졌습니다.

외국 자본들의 탈출 현상을 초래하는 등 중국과 홍콩 경제에 큰 타격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케빈 해싯 / 백악관 경제 선임보좌관 : 홍콩과 관련한 중국의 움직임은 중국과 홍콩 경제에 매우 매우 나쁠 것입니다.]

특히 금융 중심지로서의 홍콩의 지위는 사라질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미국 상무부는 대량살상무기와 신장 위구르 자치구에서의 인권탄압과 관련한 이유를 들어 중국 회사와 기관 30여 곳을 무더기로 거래제한 명단에 올렸습니다.

워싱턴에서 YTN 강태욱[taewookk@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