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파키스탄 10대 소녀, 남성과 영상 찍었다가 살해돼
LIVE

실시간 주요뉴스

국제

파키스탄 10대 소녀, 남성과 영상 찍었다가 살해돼

2020년 05월 18일 11시 25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파키스탄 10대 소녀, 남성과 영상 찍었다가 살해돼

지난 2018년 명예 훼손으로 살해당한 파키스탄 여성이 묻힌 장소 / AP

파키스탄의 10대 여성 두 명이 남성과 함께 있는 동영상이 온라인에 올라왔다는 이유로 가족에게 살해당했다.

17일, 영국 BBC는 온라인에 게시된 영상 때문에 16세와 18세 두 여성이 '명예 살인'을 당해 숨졌다고 보도했다. 첫 번째 피해자는 아버지에게 희생됐으며 두 번째 희생자는 남자 형제에게 목숨을 잃었다. 이들은 지난 14일 목요일 아프가니스탄 국경과 접하는 와지리스탄 경계에서 살해당한 뒤 매장됐다.

당국은 남성 두 명을 살해 혐의로 체포했다. 경찰 관계자 모하마드 나와즈는 "두 사람 모두 범행을 자백했다"고 전했다. 텔레그래프에 따르면, 같은 비디오에 등장한 두 소녀는 모두 곁에 있던 한 남성으로부터 짧은 입맞춤을 받았다. 비디오는 약 1 년 전에 촬영됐지만 최근 몇 주 사이에 온라인에 급속도로 퍼진 것으로 알려졌다. 영상에는 신원이 알려지지 않은 또 다른 파키스탄 소녀가 등장한다고 경찰은 밝혔다.

매년 파키스탄 여성 1,000명 정도가 소위 '명예 살인'으로 숨진다. 정해진 집안과 결혼하기를 거부하거나 성범죄를 당한 경우, 혹은 불륜 행위를 했거나 의심받을 행동을 해 집안의 명예를 더럽혔다는 이유다. 가해자는 살인을 저지르고도 다른 가족에게 용서를 받으면 사면될 수 있다는 법적 허점 때문에 처벌을 빠져나가는 경우가 많았다.

하지만 최근 파키스탄 정부가 가족의 사면 요청을 받아도 처벌할 수 있도록 하는 법 조항을 통과시키면서 모든 명예 살인이 처벌받을 수 있게 됐다. 가해자들은 최대 사형까지 선고될 수 있다.

경찰은 살인 사건에 연루된 두 명의 다른 용의자를 찾는 동시에, 영상에 등장하는 세 번째 소녀와 남성을 구하기 위해 이들을 찾고 있다고 밝혔다.

YTN PLUS 정윤주 기자
(younju@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