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1,265명| 완치 10,295명| 사망 269명| 검사 누적 852,876명
日, 한국·중국 입국자 규제 강화...오는 9일부터 2주간 격리 조치
Posted : 2020-03-05 21:58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오는 9일부터 일본에 가는 한국인은 2주간 격리 후 건강에 이상이 없을 경우에 한해 입국할 수 있게 됩니다.

일본 정부가 코로나19 감염자가 많은 한국과 중국 입국자를 대상으로 강력한 입국 규제를 시행하기로 했습니다.

도쿄에서 이경아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아베 총리는 코로나19 대책회의에서 바이러스 유입을 막기 위해 한국과 중국 입국자를 대상으로 규제를 강화한다고 밝혔습니다.

해당 지역에서 온 사람 모두를 검역소장이 지정한 장소에서 2주일 간 격리한 뒤 이상이 없을 경우에 한해 입국을 허가한다는 겁니다.

이 뿐 아니라 일본에 들어온 뒤에도 대중교통을 이용하지 말 것을 요청할 방침입니다.

사실상 입국자들의 발을 묶어 두겠다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또 두 나라에 있는 일본 대사관이 발급한 비자도 효력을 중지하기로 했습니다.

[아베 신조 / 일본 총리 : 국내 방역 대책과 함께 외부로부터의 바이러스 유입 방지 대책도 앞으로 주저 없이 단호하게 시행해 나가는 것이 불가결한 일입니다.]

이 뿐 아니라 한국과 이란에 대해서는 오는 7일 0시부터 입국 거부 대상 지역을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한국의 경우 이미 이 조치가 발효 중인 대구와 청도 외에도 경상북도 일부 지역이 새로 포함됐습니다.

한국과 중국에서 일본을 오가는 항공편은 도쿄 나리타 공항과 오사카 간사이 공항 두 곳에만 착륙할 수 있습니다.

배를 통한 입국은 금지됩니다.

이런 내용을 담은 일본 정부의 입국 규제 조치는 오는 9일 0시부터 발효돼 이달 말까지 이어집니다.

도쿄에서 YTN 이경아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