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1,668명| 완치 10,506명| 사망 273명| 검사 누적 990,960명
美, 대구 '여행금지' 권고...한국 자체는 '여행재고' 유지
Posted : 2020-03-01 22:19
美 "한국 특정 지역 여행경보 최고인 4단계로 격상"
美 부통령 "韓·이탈리아 특정 지역 여행하지 말 것 촉구"
여행금지, 미국인 출국을 강제적으로 금지하는 것은 아냐
美 국무부, 대구에 대해 4단계 ’여행금지’ 권고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미국이 한국의 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해 피해가 가장 심한 대구에 대해 여행금지를 권고했습니다.

한국 자체는 기존 '여행재고'가 유지됩니다.

또 최근 2주 이내에 이란을 방문한 외국인의 미국 입국도 금지됐습니다.

김원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은 현지시각 29일 백악관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 개최한 기자회견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과 이탈리아의 특정 지역에 대한 여행경보를 최고인 4단계로 격상하는 것을 승인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우리는 미국인들이 코로나19로 가장 큰 영향을 받은 이들 지역으로 여행하지 말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습니다.

이 조치는 미국인이 해외로 출국할 때 적용되지만, 출국 자체를 강제적으로 금지하는 것은 아닙니다.

국무부 웹사이트를 보면 여행금지를 권고하는 4단계 경보 지역으로 대구를 특정했습니다.

다만 한국에 대한 여행경보 자체는 3단계로 유지했습니다.

펜스 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과 이탈리아에서 미국으로 오는 개인들의 의료 검사를 조율하기 위해 국무부가 양국과 협력할 것을 지시했다고 밝히고 "우리는 이들 국가와 협력적인 방식으로 함께 일하길 고대한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취재진과의 질의응답에서 주한미군의 감염 등 건강 위험과 관련해 "우리는 부대에 대해 매우 많은 신경을 쏟고 지속적으로 접촉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한국에 3만2천 명의 미군이 있다.

모든 것이 잘 진행되고 있다"며 한국 당국과 협력하고 있다는 취지로 답했습니다.

일부에서 거론된 한국과 이탈리아 등에 대한 미국 입국금지 문제는 이번 발표 내용에 포함되지 않았지만 향후 상황에 따라 추가 조치가 나올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습니다.

앨릭스 에이자 보건복지부 장관은 "우리는 코로나19로 가장 충격을 받은 지역에서 오고 가는 여행 수치를 더 낮추길 희망한다"고 밝혀 여지를 뒀습니다.

펜스 부통령은 또 최근 2주 이내에 이란을 방문한 외국인의 미국 입국을 금지한다고 밝혔습니다.

코로나19로 인해 입국금지가 적용된 나라가 중국에 이어 이란으로도 확대된 것입니다.

YTN 김원배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