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1,668명| 완치 10,506명| 사망 273명| 검사 누적 990,960명
中 우한, 병원장 이어 간호사 일가족 4명 코로나19에 희생
Posted : 2020-02-19 20:25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병원장이 코로나19로 숨진 가운데 해당 병원의 간호사를 포함한 일가족 4명도 코로나19에 감염돼 숨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중국 매체 북경청년보는 우한시의 코로나19 거점 병원인 우창병원에서 최근 간호사 류판이 코로나19로 숨졌으며, 류 씨의 부모와 남동생도 잇따라 확진 판정을 받고 사망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북경청년보는 또 올해 59살인 류판이 교대 근무를 해오다 지난 7일 확진 판정을 받은 뒤 누적된 피로로 병세가 빠르게 악화해 자신이 근무하던 병원에서 7일 만에 숨을 거뒀다고 전했습니다.

우창병원 측은 류판이 환자를 위해 헌신적으로 근무했고 자신의 몸을 돌보지 않는 열정을 보였다면서 좋은 동료이자 간호사 한 명을 떠나보내야 해 참담한 심정이라면서 조의를 표시했습니다.

중국 매체 차이신은 간호사 류판이 최근 코로나19로 숨진 영화 감독 창카이의 누나이며, 두 사람이 부모의 성을 각각 따서 성은 서로 다르다고 설명했습니다.

류판이 일하던 우한시 우창병원은 병원장인 류즈밍이 코로나19 환자 치료를 위해 한 달 정도 귀가하지 못하고 비상근무를 하다 코로나19에 걸려 숨진 곳입니다.

류즈밍 원장은 확진 판정을 받고도 병원에 계속 머물렀으며, 다른 병원에서 간호사로 일하는 아내의 건강을 걱정해 보살핌을 마다해왔다는 사실이 알려져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