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2,850명| 완치 11,613명| 사망 282명| 검사 누적 1,273,766명
中저명학자 시진핑에 직격탄 "코로나19 확산 왜 알리지 않았나"
Posted : 2020-02-19 15:15
코로나19 확산의 책임을 시진핑 국가주석에게 직접 묻는 중국 지식인들의 강도 높은 비판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19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와 빈과일보에 따르면 중국 베이징대 법학 교수인 허웨이팡은 지난 17일 중국판 카카오톡인 위챗을 통해 언론에 '친필 서한'을 보냈습니다.

허 교수는 이 서한에서 지난해 12월 1일 첫 환자가 발생한 뒤 지난달 20일 당국이 코로나19 확산 실태를 공개하기까지 두 달 가까운 시간이 걸린 이유가 무엇인지 따졌습니다.

특히 지난달 7일 중국 공산당 최고 회의인 정치국 상무위원회 회의에서 시 주석이 코로나19 대응을 지시했다는 공산당 이론지 '추스'의 보도를 통렬하게 반박했습니다.

허 교수는 "충격적인 사실은 신화통신을 비롯해 어떠한 관영 매체도 시 주석의 지시를 보도하지 않았다는 점"이라며 "최고 지도자의 지시조차도 검열당해 '봉쇄'된 것 아니냐"고 조롱했습니다.

그는 "만약 우한이나 허베이성의 신문, TV 등이 자유롭게 보도할 수 있었다면 책임 전가에 급급한 관료주의에 의존할 필요도 없었고, 인민이 이처럼 참혹한 지경에 놓이지도 않았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어 " '언론의 자유가 없으면 인민이 고통 속에서 살 수밖에 없고, 정부에 대한 믿음도 사라질 수밖에 없다'는 사실을 이처럼 가혹한 대가를 치른 후에라도 중국 당국이 깨닫게 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습니다.

시 주석이 집권 이후 중국 당국은 언론과 지식인 사회에 대한 통제의 강화했지만 이달 초 코로나19 확산을 경고했던 의사 리원량의 죽음 이후 비분강개한 지식인들은 이러한 압박에 굴하지 않고 과감하게 언론의 자유를 요구하는 목소리를 높이고 있습니다.

앞서 칭화대 법학 교수 쉬장룬은 최근 여러 해외 웹사이트에 게재된 '분노하는 인민은 더는 두려워하지 않는다'라는 글을 통해 코로나19 초기 대응이 실패한 것은 중국에서 시민사회와 언론의 자유가 말살됐기 때문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코로나19 발원지인 중국 우한에 있는 화중사범대학의 탕이밍 국학원 원장과 동료 교수들은 공개서한을 내고 "이번 사태의 핵심은 헌법이 보장한 언론의 자유 부재"라고 주장했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