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한국인들이 인종차별? 해리스, '콧수염 인터뷰' 논란
LIVE

실시간 주요뉴스

국제

한국인들이 인종차별? 해리스, '콧수염 인터뷰' 논란

2020년 01월 20일 08시 05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해리스 콧수염이 일본총독을 연상한다? 코리아타임즈 부적절한 질문
한국인들이 인종차별? 해리스, '콧수염 인터뷰' 논란
YTN라디오(FM 94.5)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

□ 방송일시 : 2020년 1월 20일 (월요일)
□ 출연자 : 임경빈 작가 (헬마우스)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 임경빈: 최근 가장 주목 받는 콧수염 하면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 대사. 국내에서는 이 이야기가 크게 화제가 되진 않았는데, 지난 주말 동안 미국의 유력 매체인 뉴욕타임스, 그리고 CNN에 이런 기사가 났습니다. ‘해리스 대사의 콧수염에 대해 한국인들이 불쾌감을 갖고 있다, 일제강점기 때 조선 총독을 연상하는 사람들이 있다, 해리스 대사 어머니가 일본계라서 거부감 때문에 비판이 높다’ 이런 식의 기사가 나온 겁니다.

◇ 노영희: 우리가 일반적으로 콧수염을 좋아하는 사람도 있고 안 좋아하는 사람도 있겠지만 특별히 콧수염 때문에 이러는 것 같진 않은데요.

◆ 임경빈: 예, 말씀하신 대로 최근에 해리스 대사 관련된 여러 논란이 나오는 것은 콧수염 같은 외모에 관련된 이야기가 아니라 우리 국회의원들을 불러다가 방위비를 높여달라고 일종의 반 협박을 한다든지, 내지는 우리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서 직접적으로 비판하는 인식을 보인다든지, 이런 어떤 대사로서의 행동에 문제가 있는 것 아니냐.

이런 비판들은 나오지만 말씀하시는 것처럼 외모 가지고 뭐라고 하는 사람은 없었거든요. 그런데 저도 그걸 처음 미국 기사들을 보고 알게 된 건데. 알고 보니까 이게 연말을 거치면서 주로 외신기자들 사이에서 조금 논란이 됐었더라고요.

발단은 지난해 12월 중순인데, 한 반미 시민단체가 열었던 집회에서 ‘식민지 총독 행세하는 해리스를 추방하라’ 이런 구호가 나왔고, 일부 과격한 참석자들 중에서는 해리스 대사의 사진에서 콧수염을 뜯어내는 퍼포먼스를 했다. 이런 게 있었습니다.

그런데 물론 그런 행사가 있었는지 모르셨을 거지 않았습니까. 저도 몰랐고요. 대부분의 지금 한국인들이 몰랐을 텐데. 그런데 사실 이런 반미단체 집회가 광화문에서 꾸준히 열리긴 하는데 관심을 못 받고 있습니다. 옛날 같지 않아서요. 참석자 숫자도 많지 않고. 그런데 코리아타임즈라는 영자지에서 이 집회를 소개하면서 해리스 대사하고 인터뷰를 한 게 논란이 됩니다.

해리스 대사한테 질문하기를 ‘한국인들이 그 콧수염에서 일본 총독을 연상한다, 콧수염을 밀 생각이 없느냐’ 이런 질문이 들어간 거고, 그러니까 해리스 대사가 “독립운동가들 중에서도 콧수염 기르신 분들 많았는데” 이런 식의 답변을 해서 논란이 된 겁니다.

◇ 노영희: 이렇게 된 거군요. 저는 이런 이야기가 있었다는 것 자체도 처음 들었는데. 이것은 무슨 뜻이 될까요? 해리스가 너무 남의 나라를 신경 안 쓴다는 뜻이 될까요?

◆ 임경빈: 이게 외신기자들이나 우리의 외신 환경, 외국 언론에서 한국을 어떻게 보는가에 대한 문제를 접근해보려고 재가 가져온 이야긴데. 원래는 그 질문 자체가 엉뚱한 질문이 들어간 거기 때문에, 왜냐면 한국 사람들 대부분이 그 사람의 콧수염에 대해서 별로 관심이 없기 때문에.

그런데 갑자기 그 이야기를 꺼낸 것 자체가 문제라는 게 원래 외신기자들 대부분의 반응이었습니다. 왜냐면 한국 주재 외신기자들은 한국인들에 대해서 잘 알고 있으니까 한국인들이 그것에 대해서 그렇게 신경 쓰냐는 반응이었고, 일부러 그런 질문 하는 게 더 이상하다, 그게 오히려 인종 차별적이다. 이런 비판이 많았는데 엉뚱하게 뉴욕타임스나 CNN에서 이걸 받은 거죠.

그러니까 해리스 대사도 그 기사를 가지고 다시 다른 데 인터뷰를 하면서 ‘한국 대중들이 나에게 보내는 인종차별적 시선이 있다는 걸 내가 알고 있긴 하지만 개의치 않는다’ 이런 식의 태도를 보이면서 기자들한테 자기의 콧수염 장식을 나눠주는, 선물하는 그런 모습을 보였고요.

◇ 노영희: 우리가 자기를 인종차별 한다는 거예요?

◆ 임경빈: 그러니까요. 아니, 어느 한국 사람이 주한 미대사를 인종차별 할 수 있겠어요. 그게 사실 말이 안 되는데, 이런 것들이 뉴욕타임스나 CNN을 통해서 부풀려지고 어떻게 보면 한국 사람들은 갑자기 자고 있다가 인종차별 하는 사람들이 된, 한국인 일반이 엉뚱한 편견에 사로잡히게 된 건데, 이것도 어떻게 보면 한국을 잘 모르는 외신들이 만들어낸 가짜뉴스다. 이렇게 볼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