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필리핀 화산 폭발...마닐라 공항 운항 차질·4만여 명 대피
Posted : 2020-01-13 22:46
마닐라·클락 공항 운항 차질…관광객 불편 겪어
경보 4단계 발령…"더 강력한 폭발 가능성"
한국대사관 비상근무…"교민·관광객 안전 유의"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필리핀 수도 마닐라에서 남쪽으로 65㎞가량 떨어진 탈 화산이 폭발해 마닐라 공항의 항공기 운항이 한때 전면 중단되는 등 차질을 빚고 있습니다.

더 큰 폭발이 일어날 가능성이 있어 주민과 관광객 4만 명이 긴급 대피했습니다.

보도에 김형근 기자입니다.

[기자]
높이 10km가 넘는 거대한 화산재 기둥이 하늘이 높이 치솟았습니다.

화산재는 멀리 케손시 북쪽에까지 떨어졌습니다.

[페르난도 칼리니산 / 인근 주민 : 화산이 증기를 내뿜길래 급히 도망쳤는데 도로에는 사람들로 가득했어요. 굵은 재와 자갈이 떨어졌어요.]

마닐라 공항과 클락 공항에도 화산재가 떨어져 항공기 운항이 중단되면서 관광객들이 불편을 겪었습니다.

[토니 로게르 / 노르웨이 관광객 : (항공기 지연과 취소는) 이해하지만 즐겁지 않아요. 어떻게 해야 할지 난감해요.]

필리핀 당국은 경보 4단계를 발령했습니다.

곧 더 강력한 폭발이 이뤄질 가능성이 있기 때문입니다.

쓰나미 우려도 제기됐습니다.

이에 따라 반경 14㎞ 이내 주민과 관광객 수만 명이 긴급 대피했습니다.

[인근 주민 : 지금 대피하고 있어요. 모든 걸 그냥 남겨놓고 모두 떠났어요.]

수도권과 화산 인근 지역 관공서와 학교는 문을 닫았습니다.

필리핀 주재 한국대사관도 24시간 비상대책반 가동에 들어갔습니다.

대사관 측은 교민과 관광객들에게 각별히 안전에 유의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YTN 김형근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
확진 29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