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이라크 주재 미국인들 '탈출' 시작...美축구대표팀 중동훈련 취소
Posted : 2020-01-04 21:57

동영상시청 도움말

이란 군부 실세를 제거한 미국의 공습 작전으로 중동 긴장이 급격히 고조되면서 이라크에서 일하던 미국인 주재원들이 '탈출'을 시작했습니다.

이라크 석유부는 현지시간 3일 남부 바스라에 위치한 외국계 석유사에서 근무하는 미국인 직원들이 이라크를 떠나고 있다고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이라크 주재 미 대사관은 이날 앞서 이란 혁명수비대 쿠드스군의 거셈 솔레이마니 사령관과 이라크의 시아파 민병대를 이끄는 아부 마흐디 알무한디스 부사령관이 미군의 공습으로 숨진 직후 긴급 성명을 통해 이라크에 있는 모든 미국 시민권자에게 즉시 출국하라며 소개령을 내렸습니다.

이라크 당국은 다만 원유 작업과 생산, 수출은 이에 따른 영향을 받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라크는 석유수출국기구 2위 산유국으로 하루 생산량이 462만 배럴에 달합니다.

정유사 측도 이날 수십 명의 외국인 직원들이 이라크를 빠져나갈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습니다.

이날 바스라 공항에는 미국인을 비롯한 수많은 외국인이 줄을 서서 기다리는 모습이 포착됐습니다.

이라크 남부 유전지대에서 원유를 생산하는 미국 정유회사 엑손모빌과 이탈리아 에니, 영국 브리티시페트롤리엄 등은 대피령에 대한 언급을 아끼면서도 현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오는 5일부터 25일까지 카타르로 전지훈련을 떠날 예정이었던 미국 남자 축구대표팀은 4일 "해당 지역에서 발생한 사건에 따라" 훈련 계획을 전면 철회했다고 밝혔습니다.

미국 축구협회에 따르면 오는 2월 코스타리카와의 친선경기를 앞둔 대표팀은 계획을 바꾸고 미국 내 훈련장에서 훈련을 진행할 예정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
확진 602명| 퇴원 18명| 사망 6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