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트럼프 "김정은, 약속 지키는 사람...비핵화, 첫 번째 합의"
LIVE

실시간 주요뉴스

국제

트럼프 "김정은, 약속 지키는 사람...비핵화, 첫 번째 합의"

2020년 01월 01일 22시 19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트럼프 "비핵화, 싱가포르 합의의 첫 번째"
美 백악관, 트럼프 치적으로 북미정상회담 꼽아
美 백악관, 강력한 대북제재 유지도 함께 거론
[앵커]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새 전략 무기를 목격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한 데 대해 트럼프 미 대통령이 "싱가포르 합의의 첫 번째가 비핵화"였다며 "김 위원장이 약속을 지킬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미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 치적으로 북미정상회담을 꼽으며 강력한 대북제재유지도 거론했습니다.

보도에 이종수 기자입니다.

[기자]
트럼프 대통령은 기자들과 만나 "우리는 비핵화에 대한 계약서에 사인했다"며 비핵화가 싱가포르 합의의 첫 번째 문장이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좋은 관계를 맺고 있는 김정은 위원장이 약속을 지키는 사람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 미국 대통령 : 나는 김정은 위원장과 좋은 관계를 맺고 있습니다. 김 위원장은 약속을 지키는 사람입니다.]

김 위원장이 예고한 성탄절 선물이 좋은 선물일 수도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 미국 대통령 : 김정은 위원장이 성탄절 선물에 관한 메시지를 보낸 것을 알고 있습니다. 김 위원장의 선물이 아름다운 꽃병이길 기대합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런 언급은 김 위원장이 전원회의 보고에서 새 전략무기 목격을 거론하며 핵실험·ICBM 시험발사 가능성을 시사한 가운데 나온 것입니다.

김 위원장과의 좋은 관계를 내세워 비핵화 약속 이행 낙관론을 펼쳐 보이면서 레드라인을 밟는 상황을 차단하려는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풀이됩니다.

앞서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김 위원장의 새 전략무기 언급과 관련해 "여전히 김 위원장이 다른 경로를 택하길 희망한다", "충돌과 전쟁 대신 평화와 번영을 선택하길 희망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미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 치적으로 북미정상회담을 꼽으며 강력한 대북제재유지도 거론했습니다.

북한이 '새로운 길'을 거론하며 미국에 셈법 변화를 요구했지만 대북제재 유지 방침을 재확인한 것으로도 볼 수 있는 대목입니다.

YTN 이종수입[jslee@ytn.co.kr]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