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0,237명| 완치 6,463명| 사망 183명| 검사 누적 461,233명
연말 송년회에서 '120억 깜짝 보너스' 선물한 美회장님
Posted : 2019-12-11 14:05
연말 송년회에서 '120억 깜짝 보너스' 선물한 美회장님

CNN 비지니스

미국의 한 부동산 회사가 송년회에서 1,000만 달러(약 119억 원)를 깜짝 보너스로 직원들에게 나눠줘 화제다.

9일, CNN은 메릴랜드 기업 '세인트 존 부동산'이 연말 송년회에서 직원 198명에게 평균 5만 달러(약 6,000만 원)의 깜짝 보너스를 선물했다고 보도했다. 직원들은 회장이 나누어 준 붉은 봉투를 열어보고 비명을 지르며 환호했다.

로렌스 메이크란츠 회장은 "회사의 주요 목표를 초과 달성한 기념으로 직원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표현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보너스는 업무 성과와 근무 기간에 따라 차등 지급됐는데 가장 적은 보너스인 100달러(약 12만 원)를 받은 직원은 최근 고용돼 아직 업무를 시작하지 않은 직원이었다. 가장 많은 보너스를 받은 직원은 39년 근속자로 27만 달러(약 3억 2천만 원)를 받았다고 알려졌다.

메이크란츠는 회장은 "그 광경은 내가 인생에서 본 것 가운데 가장 놀라운 것이었다. 모두가 감정에 압도당해 비명을 지르고, 울고, 웃었다"고 전했다.

직원들은 그 자리에서 보너스를 사용할 계획을 곧바로 이야기했다. 많은 직원들이 학자금 등 대출을 갚고 카드 빚을 갚겠다고 말했다.

14년째 근무 중인 37세 직원 스테파니 리즈웨이는 "자녀의 대학 등록금에 보너스를 사용하겠다. 재테크도 고려해보겠지만 대부분의 돈은 아이들의 미래를 위해 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송년 파티를 위해 회사는 전국 각지의 8개 지사 직원과 손님에게 드는 항공료와 호텔 비용을 모두 부담했다. 직원들은 꼭 참석해야 한다는 강한 암시를 주는 이메일을 보고 빠짐없이 송년회장을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메이크란츠 회장은 "우리는 직원들을 매우 자랑스럽게 생각한다. 이들은 회사의 성공을 이끄는 토대이자 그 이유다. 우리는 직원들에게 감사를 표할 수 있는 거대한 방법을 찾았고 그렇게 하는 데 성공했다고 본다"고 말했다.

YTN PLUS 정윤주 기자
(younju@ytnplus.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