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日 "위안부는 성노예 아냐...韓도 인정" 주장 논란
Posted : 2019-11-11 22:24
"위안부는 성 노예 아냐…韓 정부도 인정" 억지
’성 노예’ 아니라고 韓 인정한 것처럼 호도
정부 "위안부, 성 노예 아니라고 인정한 적 없다"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한국 정부가 일본군 위안부를 '성 노예'로 표현하는 것이 잘못됐다는 점을 인정했다고 일본 정부가 주장해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우리 정부는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습니다.

도쿄에서 황보연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해 2월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유엔 여성차별철폐위원회 회의에서 우리 정부 대표가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거론하자 당시 고노 일본 외무상이 발끈했습니다.

위안부 문제를 설명할 때 '성 노예'라는 단어를 사용한 것을 문제 삼은 것입니다.

[고노 다로 / 당시 일본 외무상 (2018년 2월 23일) : 한국 대표단이 '성노예' 표현을 사용한 것은 받아들일 수 없습니다. 매우 유감입니다.]

올해 일본 정부의 기본적인 외교 정책을 설명한 외교 청서입니다.

여기서도 일본은 유엔 등 국제사회에서 통용되는 '성 노예'라는 표현이 잘못됐다는 주장을 여러 차례 강조했습니다.

일본군 위안부를 '성 노예'로 부르는 것은 맞지 않기 때문에 이 단어를 써서는 안 된다는 것입니다.

그러면서 "한국도 이를 인정했다", 즉 성 노예가 아니기 때문에 이 단어를 써서는 안 된다는 점에 한국도 동조한 것처럼 적었습니다.

그 근거로 2015년 말 한일위안부 합의를 들었습니다.

이와 관련해 위안부 합의 과정을 검증한 테스크포스의 2017년 보고서를 보면 당시 일본은 '성 노예'라는 단어를 쓰지 않기를 희망하고 우리 정부는 공식 명칭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로 하기로 했다고 적혀 있습니다.

결국, 합의 당시 명칭을 '위안부 피해자'로 통일한 것을 두고 마치 우리가 '성 노예'는 아니라고 인정한 것처럼 일본이 호도한 셈입니다.

이와 관련해 우리 정부 관계자는 일본 정부의 얼토당토않은 주장이라며 일축했습니다.

그러면서 지난 4월 외교청서가 공개된 이후 정부는 주일본 한국 대사관을 통해 일본에 항의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도쿄에서 YTN 황보연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