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한국에 불의의 일격을 당했다" 일본 언론의 억지 주장
Posted : 2019-11-08 10:22
"한국에 불의의 일격을 당했다" 일본 언론의 억지 주장
극우 성향의 산케이신문이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일본 총리의 환담 사진을 청와대가 공개한 것과 관련해 한국 정부가 무단으로 사진을 촬영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산케이신문은 오늘(8일) 1면 톱 기사로 '한일정상 대화 무단 촬영'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싣고 "용의주도한 한국에 불의의 일격을 당했다"는 설명을 달았습니다.

산케이신문은 "한국이 일본 측에 동의 없이 무단으로 한일 정상의 대화를 촬영해 공개했다"며 "한일 관계를 개선하고 싶은 한국이 일방적으로 대화 내용을 안팎에 공표했다"고 보도했습니다.

그러면서 "일본 정부 관계자들은 이에 대해 신의 원칙에 위반한다며 분노하고 있고 이로 인해 일본 정부의 불신이 커지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산케이신문은 정상 간 비공식 접촉에 대한 사진 촬영과 공표에는 명문화된 규정은 없지만 '개인 SNS에도 누군가와 찍은 사진을 올릴 때는 상대의 허가를 얻는 것이 상식'이라는 외무성 간부의 말을 인용해 한국 정부를 비난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정례 브리핑에서 양국 정상 환담에 대한 한국 정부의 대응이 적절했는지에 대한 질문에 한국 정부 스스로 한 일에 대해 일일이 논평하지 않겠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지난 4일 태국 방콕에서 아세안 관련 회의 개막 전 대기실에서 11분 동안 환담을 나눴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