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홍콩 복면금지법 위반 '첫 기소'...지하철 폐쇄·사재기 후폭풍
Posted : 2019-10-07 22:37
’복면 금지법’ 첫날 10여 명 체포…2명 첫 기소
후폭풍 거세…주요 지하철역 대부분 잠정 폐쇄'
쇼핑몰·상점들 영업 중지…장사진·사재기 극성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홍콩에서 복면 금지법이 시행된 뒤 시위가 격화하는 가운데 관련법 위반 혐의로 첫 기소자가 나왔습니다.

지하철역이 폐쇄돼 도심 기능이 마비되고 사재기가 극성을 부리는 등 후폭풍이 거셉니다.

김희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홍콩 정부가 시위 사태의 확산을 막겠다며 시행한 '복면 금지법'

오히려 반발 시위에 불을 지피며 시행 첫날에만 복면을 쓰고 나온 시위대 10여 명이 체포됐습니다.

이들 가운데 첫 기소자도 나왔습니다.

18살 학생과 38살 여성인데, 불법 집회 참여 혐의까지 가중 적용됐습니다.

[마이클 푼 / 홍콩 시위대 : 복면 금지법은 입법회 승인 없이 발동된 만큼 불합리하고 말도 안 됩니다. 따라서 이 법을 반대합니다.]

지난 주말 동안 격화한 시위로 체포자는 수십 명으로 늘어났습니다.

사태를 진정시키려던 홍콩 정부 의도와는 달리 후폭풍이 거센 겁니다.

과격 시위 여파로 홍콩 전역 지하철 운행이 전면 중단된 뒤 완차이를 비롯한 주요 역 대부분은 잠정 폐쇄된 상태입니다.

[저스틴 맨 / 홍콩 학생 : MTR(홍콩 지하철)은 도시 기능의 주요 부문입니다. 중요한 교통수단인 만큼 다시 운행돼야 합니다.]

대형 쇼핑몰과 상점들은 잇따라 영업을 중지했고 그나마 문을 연 마트도 영업시간을 단축했습니다.

때문에, 생필품을 사려는 사람들로 장사진을 이루고 사재기도 벌어진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가 전했습니다.

중국계 은행의 현금입출금, ATM기도 여럿 파손되는 등 혼란이 가중되며 홍콩이 '유령 도시'처럼 변했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YTN 김희준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