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4,598명| 완치 13,642명| 사망 305명| 검사 누적 1,624,650명
백악관 조직적 은폐?...폼페이오에 소환장
Posted : 2019-09-28 22:20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트럼프 미 대통령에 대한 탄핵 조사의 근거인 녹취록이 별도의 기밀 시스템에 저장된 사실을 백악관이 인정했다는 언론보도가 나와 조직적 은폐 의혹을 증폭시키고 있습니다.

탄핵 조사 지지 여론이 늘고 있는 가운데 북미 협상을 진두지휘하고 있는 폼페이오 국무장관에게 탄핵 조사 관련 소환장이 발부됐습니다.

보도에 이종수 기자입니다.

[기자]
트럼프 미 대통령이 우크라이나에 내년 대선 경쟁 상대 조 바이든 전 부통령 관련 조사를 압박했다는 내용이 담긴 고발장이 공개돼 파문이 확산하고 있습니다.

이 고발장은 특히 백악관의 조직적 은폐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지난 7월 25일 트럼프 대통령과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 간 전화 통화 이후 백악관 고위 당국자들이 전화 통화 관련 모든 기록을 감추려고 했다는 겁니다.

[낸시 펠로시 / 미 하원 의장 : 국가 안보 목적의 전자 정보저장 시스템이 있고, 정치적으로 대통령의 잇속을 차리려는 어떤 행위가 있을 때 (그 행위를 모르게 하기 위해) 특정 장소에 숨긴다면 그건 은폐입니다.]

이와 관련해 CNN은 해당 녹취록이 통상적 시스템이 아닌 국가안보상 민감한 정보를 저장하는 별도 기밀 시스템에 보관된 사실을 백악관이 인정했다고 보도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의혹' 통화 녹취록을 민주당 측이 작위적으로 단어를 바꿔 마치 자신이 유죄처럼 보이게 했다며 반격을 시도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 미국 대통령 : 미국에 대한 불명예입니다. 또 다른 마녀사냥입니다. 애덤 시프 하원 정보위원장과 그 측근들은 조작하고 경건한 척 앉아있습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에게 불리한 상황이 전개되고 있습니다.

탄핵 조사를 지지하는 미국인이 많아졌다는 여론조사가 잇따르고 있고 미국의 전직 외교 안보 당국자 3백여 명이 탄핵조사 개시를 지지하는 성명을 냈습니다.

하원 외교위는 탄핵조사 개시 선언 이후 트럼프 대통령 측근으로는 처음으로 북미 협상을 진두지휘하고 있는 폼페이오 국무장관에게 우크라이나 의혹 관련 문서제출을 촉구하면서 소환장을 보냈습니다.

폼페이오 장관 뿐 아니라 펜스 부통령, 믹 멀베이니 백악관 비서실장 대행 등 트럼프 대통령 핵심 참모들이 줄줄이 조사 대상에 오를 전망이어서 트럼프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큰 부담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YTN 이종수[jslee@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