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CNN "사우디 공격, 이란 내 기지에서 시작"
Posted : 2019-09-18 08:42
미국과 사우디아라비아는 사우디의 주요 석유시설 2곳에 대한 공격이 이라크 국경 근처의 이란 내 기지에서 시작됐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판단했다고 CNN이 현지시각 17일 보도했습니다.

또 목표물을 빗나간 미사일에서 온전한 회로판을 찾아내 포렌식 분석을 진행 중이며, 이 미사일이 이란의 디자인을 기반으로 한 '쿠드스 1'일 가능성을 제기했습니다.

CNN은 현지시각 17일 미국과 사우디의 조사단 활동을 잘 알고 있는 소식통을 인용해 이같이 전했습니다.

친이란 성향의 예멘 후티 반군은 자신이 사우디 석유시설을 공격했다고 주장하고 이란이 자국 관련설을 부인하지만, 미국과 사우디는 이란이 직접 공격을 감행했거나 배후에 연루돼 있다고 보고 있습니다.

소식통은 CNN에 이번 공격이 드론은 물론 저고도로 비행하는 크루즈 미사일을 포함하고 있으며, 궤적상 공격을 당한 사우디 아브카이크 단지의 북쪽에서 날아왔고 10발 이상의 발사체 공격이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또, 이들 미사일이 아브카이크 남쪽에 있는 예멘을 포함해 남쪽으로부터 날아왔을 징후는 전혀 없다고 밝혔습니다.

조사단의 현 단계 평가에 따르면 미사일은 이라크 남부 상공을 지나 쿠웨이트 영공을 관통해 목표물에 도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쿠웨이트는 사우디가 공격받기 직전 드론이나 미사일을 봤다는 보고에 대한 조사를 시작했다고 밝힌 상태입니다.

이 소식통은 CNN에 미사일이 미국과 사우디의 레이더 시스템을 빠져나가기 위해 정보 자산이 가장 집중적으로 배치된 페르시아만 상공으로 이동하는 것을 피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CNN은 또 사우디가 공격에 사용된 무기 중 하나에서 온전한 상태의 회로판을 찾아냈다고 소식통이 밝혔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무기는 목표물을 완전히 빗나가 사막에 떨어진 미사일 중 하나로, 회로판도 여기에서 수거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소식통은 "일부 무기들은 출처를 판단하기에 충분히 좋은 상태"라며 사우디와 미국이 이 기판의 출처와 가능한 비행 자료를 통해 이란을 추적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다른 소식통은 CNN에 사막에 떨어진 잔해의 이미지에 근거할 때 적어도 몇 개의 미사일은 '쿠드스 1'로 알려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예멘 후티 반군은 지난 7월 무기 전시회 때 쿠드스 1을 공개했는데, 일부 무기 전문가들은 이 미사일이 지난 6월 26명을 다치게 한 사우디 남부 아브하공항 터미널 공격 때 사용됐다고 믿고 있습니다.

다만 전문가들은 쿠드스 1이 이란의 디자인을 바탕으로 한 것으로 보이고 이란의 크루즈미사일인 수마르와 유사하다고 말하지만, 후티 반군이 이 무기를 스스로 개발할 만한 기술적 지식을 갖고 있진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습니다.

CNN은 "쿠드스 1은 후티 반군의 지역인 예멘에서 천300km가량 떨어진 사우디 아브카이크까지 타격할 만한 사거리를 갖고 있지 않은 것처럼 보인다"며 "사막의 미사일 잔해가 정말 쿠드스 1이라면 미사일이 예멘에서 발사되지 않았다는 주장을 강화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