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日 의원 "전쟁으로 독도 되찾자" 망언...日 우익단체 간부 망동
LIVE

실시간 주요뉴스

국제

日 의원 "전쟁으로 독도 되찾자" 망언...日 우익단체 간부 망동

2019년 09월 02일 11시 13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마루야마 의원 "독도, 전쟁으로 되찾을 수밖에…"
마루야마, 국민민주당 다마키 대표 발언도 비난
日 우익단체 회장 대행, 한국대사관 우편함 파손
하라구치 "한국정부에 대한 항의문 넣은 뒤 파손"
[앵커]
일본의 한 국회의원이 전쟁으로 독도를 되찾자는 망언을 해 파문이 일고 있습니다.

우익단체 간부는 주일 한국대사관 우편함을 파손한 혐의로 체포됐습니다.

국제부 연결해 자세한 내용 알아봅니다. 김태현 기자!

첨예한 한일 갈등 속에 일본 측의 망언과 망동이 끊이지 않고 있군요.

어떤 의원입니까?

[기자]
신생 정당인 'NHK에서 국민을 지키는 당'의 마루야마 호다카 중의원 의원인데요.

트위터 글에서 "다케시마, 독도를 전쟁으로 되찾을 수밖에 없는 것 아닐까"라고 적었습니다.

마루야마 의원은 "한반도 유사시에 자위대가 출동해 불법 점거자를 쫓아내는 것을 포함해 다양한 선택지를 배제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하기도 했습니다.

한국 국회의원 6명이 독도를 방문한 것을 겨냥해 이런 망언을 퍼부었는데요.

더불어민주당 설훈, 우원식, 박찬대, 이용득 의원과 무소속 손금주, 이용주 의원은 지난달 31일 독도를 찾아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를 규탄했습니다.

[앵커]
이미 망언으로 오명이 있었던 마루야마 의원, 다른 일본 정당 대표도 비난했죠.

[기자]
국민민주당의 다마키 유이치로 대표가 한국 국회의원들의 독도 방문을 "경박한 퍼포먼스" 라고 비판한 데 대해서도 "이 발언이야말로 퍼포먼스일 뿐"이라고 공격했습니다.

"일본의 고유 영토인 '다케시마'가 불법 점거자들에게 점거돼있다"면서 "유사시에는 자위대를 파견해 불법 점거자를 배제하는 것 이외에 어떻게 되찾을 수 있을까"라고 말했습니다.

마루야마 의원은 지난 5월 러시아와 영토 갈등을 벌이고 있는 쿠릴 4개 섬을 방문한 자리에서 전쟁을 해서라도 이곳을 되찾아야 한다는 취지의 발언을 해 물의를 빚었습니다.

그는 당시 보수 야당인 일본유신회 소속이었지만 이 발언으로 당에서 제명됐고, 이후 'NHK에서 국민을 지키는 당'에 입당했습니다.

당시 일본 중의원은 이 발언에 대해 규탄결의안을 가결했습니다.

[앵커]
일본의 한 우익단체 간부는 한국을 비판하는 주장을 펴다가 주일 한국대사관의 우편함을 파손했군요.

[기자]
일본 경시청 공안부는 일본 주재 한국대사관 우편함을 파손한 혐의로 우익단체 회장대행인 하라구치 나가오 씨를 체포했습니다.

하라구치 씨는 지난 1일 오후 일본 도쿄도 미나토구 소재 한국대사관 벽에 설치된 우편함을 주먹으로 쳐서 파손했습니다.

현장에 있던 경찰관에게 붙잡힌 하라구치 씨는 한국 정부에 대한 항의문을 우편함에 넣은 뒤 파손했다며 혐의를 인정했습니다.

항의문에는 독도에 관한 주장 등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일본 우익단체 관계자 6명이 대사관 부근에서 한국과 국교 단절을 원한다는 주장 등을 펴다가 사건을 일으켰다고 한국대사관 측은 설명했습니다.

지난 3월에도 20대 일본인이 주일 한국대사관 우편함을 주먹으로 쳐서 찌그러뜨린 일이 있었습니다.

이 우편함은 대사관 측에 건의와 항의문을 전달하는 용도로 쓰이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국제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김태현 [kimth@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