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트럼프, 한미훈련 "완전한 돈 낭비...축소 훈련도 필요 없어"
Posted : 2019-08-26 08:09
트럼프, 한미훈련 "완전한 돈 낭비...축소 훈련도 필요 없어"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한미연합군사 훈련을 "완전한 돈 낭비"라며 부정적인 시각을 재차 드러냈습니다.

주요 7개국, G7 정상회의 참석차 프랑스를 방문한 트럼프 대통령은 현지 시간 25일 아베 총리와 정상회담 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한미훈련에 "화가 나 있었다"고 말한 뒤 "나 또한 그것이 필요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또 축소된 형태로 진행한 최근 연합훈련에 대해서도 "솔직히 할 필요가 없었다고 생각한다"며 자신은 반대하지만 주변에서 필요하다고 해 축소된 형태로 훈련을 진행했다는 취지로 언급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6월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뒤 회견에서 한미훈련을 '워게임'으로 부르며 반대 의사를 표명한 뒤 한미훈련에 대해서는 줄곧 부정적인 태도를 취해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번 발언은 한미방위비 분담금 협상을 앞둔 포석이라는 해석도 나옵니다.

이와 함께 북한의 최근 미사일 발사를 약속 위반은 아니라고 두둔하고 나선 것은 북핵 실무협상 재개를 염두에 두고 김 위원장을 달래려는 의도로도 풀이됩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