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日 밤늦게 주일 대사 불러 항의..."한일 결정적 대립 상태"
Posted : 2019-08-23 09:03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우리 정부의 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일본 정부는 강하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은 이례적으로 밤늦은 시간 주일 한국대사를 외무성으로 불러 항의했습니다.

도쿄 연결합니다. 황보연 특파원!

주일 한국대사를 불러 항의한 적은 여러 차례 있었는데 이번처럼 밤늦게 이뤄진 것은 이례적이지요?

[기자]
그렇습니다.

그만큼 일본 정부의 반발이 강하다는 의미로 해석이 가능해 보입니다.

노고 다로 일본 외무상은 어제 밤 9시 반쯤 남관표 주일대사를 고노 외무상이 일본 외무성으로 불렀습니다.

고노 외무상은 이 자리에서 우리 정부의 지소미아 종료에 대해 강하게 항의했습니다.

이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는 지소미아 종료 발표는 지역의 안전보장 환경을 완전히 오판한 대응이라고 비난했습니다.

또 우리 정부가 일본의 수출 규제 문제를 언급한 데 대해서는 지소미아 종료 결정과 일본의 수출 규제는 전혀 차원이 다르다면서 한국 정부에 단호히 항의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한국이 극히 부정적이고 비합리적인 행동을 계속하고 있다며 현명한 대응을 강하게 요구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아베 총리는 공식적인 입장 표명을 하지는 않았습니다.

저녁 6시 반쯤 우리 정부 발표 직후 총리관저를 나설 때 일본 취재진이 일본 정부가 어떻게 받아들이는지 또 대응책은 무엇인지 물었지만 아무 대답없이 굳은 표정으로 자리를 떴습니다.

일본 정부 내에서는 다양한 반응이 나오고 있습니다.

일본 외무부 대신은 어젯밤 한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해 "어리석은 결정이다. 북한을 포함한 안전보장 환경을 잘못보고 있다"라며 불만을 드러냈습니다

여당인 자민당 소속 의원은 "매우 비상식이며 최악의 판단"이라고 비난하기도 했습니다.

한 방위성 간부는 "믿을 수 없다" "한국이 도대체 어떻게 하려는지 모르겠다"며 불쾌감을 드러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일본 정부는 총리 관저를 중심으로 우리 정부의 정확한 의도와 앞으로 대응책 마련을 위해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앵커]
일본 언론은 이번 결정의 이유를 어떻게 보고 있나요?

[기자]
요미우리신문은 한국 정부가 최근 유화적 태도를 보여줬지만 일본이 태도 변화를 보이지 않으면서 이 같은 결정이 나온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또 어려움에 직면한 한국 정부가 국면 전환을 꾀하기 위한 것이라는 해석도 내놨습니다.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를 둘러싸고 여러가지 의혹이 제기되는 점과 내년도 총선거를 염두에 둔 조치로 보인다는 입장을 나타냈습니다.

아사히신문은 일본 정부의 잇따를 경제 보복 조치로 한국 내에서 대일 감정이 악화됐고 이에 따라 지소미아 종료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진 게 주요한 배경이라고 분석했습니다.

산케이신문은 한국 정부의 지소미아 종료를 강하게 비난하면서 결국 북한과 러시아 중국만 이롭게 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지금까지 도쿄에서 YTN 황보연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