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日아사히 "아베정권, 韓불신 없애려면 과거사 반성 다시 밝혀야"
Posted : 2019-08-17 22:36

동영상시청 도움말

일본 아사히신문이 한일관계 개선을 위해서는 아베 정권이 과거사에 대한 반성의 뜻을 다시 표명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아사히는 오늘자 조간에 실린 '일본과 한국을 생각한다-차세대에 넘겨줄 호혜관계 유지를'이란 제목의 사설에서 현재 한일 갈등의 발단은 역사 문제에 있다며 한반도에 대한 역사 인식을 다시 밝히라고 주문했습니다.

이 신문은 아베 정권이 과거 반성에 소극적이란 평가를 받아왔고, 한국민들의 씻을 수 없는 불신도 여기에 있다면서 이를 불식시키기 위해 아베 정권이 역사 인식을 새로 밝힐 것을 제안했습니다.

아사히는 이와 함께 한국 정부는 지난 정권이 체결한 것이라 해도 국가 간에 체결한 약속을 존중해야 한다며, 위안부 합의에 대해 재평가할 것을 제안했습니다.

이 신문은 일본군 위안부 제도의 강제성을 인정한 1993년 '고노 담화'와 한국에 대한 식민지 지배를 사죄한 2010년 '나오토 총리 담화'를 언급하고 아베 총리가 이 견해들을 존중하는 자세를 보이면 한국에 약속 준수를 요구하는 설득력이 늘어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신문은 또 아베 정권이 수출규제 강화를 단행해 사태를 복잡하게 한 것은 명확하다면서 문 정권에 문제가 있다고 해도 정치·역사 문제를 경제까지 넓힌 것은 적절하지 않았다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광복절 경축사에서 한일 간 관계 개선을 호소한 것을 계기로 상호 보복에 종지부를 찍고 관계 개선을 위한 대화를 진행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도쿄신문도 사설을 통해 한일관계의 악화는 일본에게도 마이너스라며 아베 정권이 한국과 적극적으로 대화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 신문은 고노 다로 외무상이 주일 한국 대사의 발언을 끊으며 무례하다고 비판한 것이나, 수출규제 문제로 일본을 방문한 한국 측 담당자를 경제산업성이 냉대한 것 등이 한국 여론을 자극했다면서 일본 측에도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

이 신문은 문 대통령이 경축사에서 한일 관계 악화를 멈추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다면서 한국 측이 강제징용 피해자 문제에 대한 해결책을 제시했으면 좋겠다고 제안했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