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홍콩 민주화 시위, 한국어로도 상황 알려... 도움 요청
홍콩 민주화 시위, 한국어로도 상황 알려... 도움 요청
Posted : 2019-06-13 10:40

홍콩 시민 수만 명이 당국의 '범죄인 인도법' 개정에 반발해 격렬한 시위를 벌이자 경찰이 강경 진압해 시위대 부상이 속출했다.

경찰은 고무총탄과 최루 가스, 후추 스프레이 등을 시민에게 발사하며 시위를 진압을 시도하는 한편, 정부 청사들을 폐쇄하고 학교에 휴교령을 내렸다.

홍콩 병원 당국은 12일 밤 10시까지 72명이 입원했다고 밝혔다.

홍콩 시민들은 건물에서 촬영한 시위대 진압 과정을 트위터 등 SNS에 올리면서 "홍콩 경찰 무력으로 시민을 제압하고 있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홍콩 민주화 시위, 한국어로도 상황 알려... 도움 요청

이들은 한국어로도 현재 상황을 자세히 알리는 글을 올리며 역사적으로 비슷한 과정을 겪은 한국 사람들의 도움과 관심을 촉구하기도 했다.

인권단체들도 홍콩 경찰의 과잉 진압을 규탄하는 성명을 냈다. 국제 앰네스티는 현지 인권단체와 협력하고, 유엔 인권사무소 역시 상황을 자세히 추적 중이라고 밝혔다.

홍콩이 추진 중인 범죄인 인도 법은 중국, 대만, 마카오와 서로 범죄인을 넘길 수 있게 하는 조약인데 야당과 시민들은 홍콩의 민주화 인사를 중국으로 송환하려는 시도라며 반대 중이다.

범죄자가 아니라 정치적인 체포에 이번 법안이 쓰일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다.

실제로 지난 2016년에는 중국 당국을 비판하는 책을 출판하고 판매했다는 이유로 홍콩 출판인 5명이 납치되어 중국 감옥에 감금되었고 허위 자백을 강요당하기도 했다.

이들은 이후 사건에 대해 침묵하고, 자발적으로 중국에 갔다고 주장했으나 홍콩 코즈웨이베이 서점 점장 람윙키가 "중국 저장성 닝보로 이송돼 5개월간 독방에 감금됐다"고 폭로했다.

홍콩 민주화 시위, 한국어로도 상황 알려... 도움 요청

홍콩 시위대는 "홍콩 행정장관이 범죄인 송환에 관해 최종 결정권을 갖고 있으나 홍콩 행정장관은 베이징에 의해 좌지우지되는 선거위원회에서 선출된다"고 우려했다.

시위대는 중국 당국이 이번 시위를 "외세에 의한 국가 전복 선동이며 사회질서 방해"라고 선전하는 것에 대해 "중국 내에서 표현의 자유를 억압하는데 잘 쓰이는 방법"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홍콩 정부는 일단 법안 심의 일정을 연기한다고 발표했지만, 홍콩의 민주화 시위는 계속 이어질 전망이다.

[사진 = 게티이미지]
YTN PLUS 최가영 기자 (weeping07@ytnplus.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