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취재N팩트] 트럼프 "어제 김정은의 아름다운 친서 받아"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6-12 11:25
앵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으로부터 친서를 받았다고 공개했습니다.

또 김정남의 CIA 정보설을 꺼내면서 "자신이라면 그런 일 없게 할 것"이라고도 말했습니다.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1주년과 맞물려, 꽉 막혀 있던 비핵화 협상에 물꼬를 트는 신호일지 주목됩니다.

국제부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이종수 기자!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으로부터 친서를 받았다고 밝혔다죠?

기자

아이오와 주 행사를 위해 백악관을 떠나던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의 아름다운 친서를 받았다고 전격 공개했습니다.

받은 시점은 전날이라고 밝혔습니다.

직접 들어보시죠.

[도널드 트럼프 / 美 대통령 : 김정은 위원장으로부터 아름다운 친서를 막 받았습니다. 여러분께 보여드릴 수는 없습니다. 아주 개인적이고 매우 따뜻하며 멋진 편지였습니다. 감사히 생각합니다.]

앵커

친서가 어떤 내용인지 공개했나요?

기자

친서 내용은 밝히지 않았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대신 김정은 위원장과 신뢰를 과시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의 경제적 잠재력도 재차 평가했습니다.

직접 들어보시죠.

[도널드 트럼프 / 美 대통령 : 우리 관계는 아주 좋습니다. 어제 받은 편지만 봐도 그렇습니다. 아주 긍정적인 일이 일어날 것이라 생각합니다.]

앵커

트럼프 대통령이 살해된 김정은 위원장 이복형 김정남의 미 CIA 정보원 설과 관련해서도 언급했다죠?

기자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으로부터 전날 친서를 받았다고 소개하는 과정에서 "그의 이복형에 관한 CIA 관련 정보를 봤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내 체제 아래서는 그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할 것"이라고 되풀이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작심하고 관련 발언을 불쑥 꺼냈을 가능성이 작지 않아 보입니다.

정보당국을 동원해 김정은 체제에 위협이 될만한 활동을 하지 않겠다는 걸 공개적으로 확약하는 것이죠.

김 위원장의 체제 위협 불안 등을 덜기 위한 유화적 메시지를 보낸 것이란 분석이 나옵니다.

앵커

김정은 위원장이 친서를 보내고 트럼프 대통령이 화답하는 톱다운 소통이 다시 가동된 거네요?

기자

북미 두 정상의 톱다운식 소통이 재개된 것은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결렬 이후 처음입니다.

앞서 지난 1월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이 미국을 찾아 김 위원장 친서를 전달한 바 있습니다.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3차 북미 정상 회담도 전적으로 가능하다며 낙관론을 폈습니다.

다만 열쇠는 김 위원장이 쥐고 있다면서 북한의 실질적인 비핵화 조치를 우회적으로 촉구했습니다.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1주년, 김 위원장이 친서 외교의 시동을 다시 켜며 미국의 대화 손짓에 호응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그 내용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며, 하노이 정상회담 뒤 넉 달째 이어진 교착 국면에 새로운 돌파구가 마련될지 주목됩니다.

지금까지 국제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이종수[jslee@ytn.co.kr]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