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美 국방부 문서에 타이완을 '국가'로 첫 언급...中 반발 예상
LIVE

실시간 주요뉴스

국제

美 국방부 문서에 타이완을 '국가'로 첫 언급...中 반발 예상

2019년 06월 07일 22시 47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미국 국방부가 '하나의 중국' 원칙을 부정하고 타이완을 '국가'로 언급해 중국의 강한 반발이 예상된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가 보도했습니다.

미국 국방부는 지난 1일 발표한 '인도 태평양 전략보고서'에서 민주주의 국가들과 동맹 관계를 강화하려는 미국의 노력을 기술하면서 타이완을 '국가'로 언급했습니다.

보고서는 "싱가포르, 타이완, 뉴질랜드, 몽골 등 4개 '국가'는 미국이 수행하는 임무에 기여하고, 자유롭고 열린 국제 질서를 유지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행동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미국 정부는 1979년 중국과 수교하면서 '하나의 중국' 원칙을 인정하고 타이완과 단교했지만, 트럼프 정부는 교류를 강화하고 무기 판매를 확대하는 등 달라진 기조를 보이고 있습니다.

이번에 미 국방부 문서에서 타이완을 '국가'로 언급해 '하나의 중국' 원칙마저 뒤흔드는 것 아니냐는 전망이 나옵니다.

미국 관료가 실수로 타이완을 국가로 언급한 적은 있었지만, 이번처럼 미리 준비된 문서에서 타이완을 국가로 언급한 적은 없었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