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문 대통령이 나서라는 日..."정상회담 연계해 압박"
Posted : 2019-05-21 22:01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강제 징용 배상 판결과 관련해 우리 정부에 중재위원회 개최를 요청한 일본 정부가 문재인 대통령까지 거론하며 압박하고 있습니다.

징용 문제를 한일 정상회담 개최 문제와 연계하려는 전략으로 풀이됩니다.

도쿄에서 황보연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사]
"기다릴 만큼 기다렸다"

정례 기자회견에 나선 고노 일보 외무상이 작심한 듯 강제징용 문제에 대해 말을 꺼냈습니다.

한일청구권 협정에 근거해 지난 1월 우리 정부에 협의를 요청했지만 응하지 않아 이번에 중재위원회 개최를 다시 요청했다고 말했습니다.

"정부 대책에는 한계가 있다"는 이낙연 국무총리의 발언 소식들 듣고 더 이상 기다릴 수 없게 됐다는 것입니다.

고노 외무상은 이어 양국 관계에 굉장히 중요한 사안인 만큼 문재인 대통령이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고노 다로 / 일본 외무상 : 외교 문제라서 한국 정부를 대표해서 문재인 대통령이 확실하게 책임을 갖고 대응해 주셨으면 합니다.]

중재위 요청을 하면서 이처럼 문 대통령을 직접 거론한 데에는 강제징용 문제와 한일정상회담을 연계하려는 의도가 있는 것으로 관측됩니다.

다음 달 말 오사카에서 열리는 G20 정상회의 때 한일 정상회담 개최가 추진되고 있는데 우리 정부가 중재위에 응하는 게 선결 조건이라는 메시지를 일본 정부가 제시한 것이라고 현지 언론은 전하고 있습니다.

즉 중재위에 응하지 않으면 한일정상회담을 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내비쳐 우리 정부를 압박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하지만 우리 정부가 중재위 개최 요청을 수용할 가능성은 높지 않습니다.

사법적 최종 판단에 대해 행정부가 개입하기 어렵다는 우리 정부의 기본 입장과 맞지 않기 때문입니다.

일본 정부도 이런 사정을 모를 리 없지만 중재위 카드와 정상회담 개최 문제를 연계하며 밀어붙이는 배경에는 오는 7월 참의원 선거를 염두에 뒀다는 분석도 나옵니다.

아베 정부가 한국과 각을 세우고 타협하지 않는 자세를 보이면 정권의 지지기반인 보수층의 환영을 받아 선거에 유리하게 작용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도쿄에서 YTN 황보연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