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마법 같은 일" 노트르담 화재 직전 사진 찍힌 부녀, SNS로 찾아
"마법 같은 일" 노트르담 화재 직전 사진 찍힌 부녀, SNS로 찾아
Posted : 2019-04-19 11:20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한 시간 전 우연히 사진에 찍혀 세계적인 유명세를 치른 부녀를 SNS 이용자들이 찾아냈다.

지난 15일(현지 시각) 브룩 윈저는 자신의 트위터에 한 부녀의 모습이 담긴 사진 한 장을 올리고 SNS 이용자들의 도움을 구했다. 그가 찍은 사진은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한 시간 전 모습으로 사진 속에는 행복한 시간을 보내는 부녀의 모습이 우연히 담겨 있었다.

그는 이 부녀에게 사진을 전달하고 싶다는 뜻을 전하며 "트위터가 마법을 부릴 수 있다면 그가 이 사진을 볼 수 있도록 도와줬으면 좋겠다"는 게시물을 올렸다.

사연이 알려진 후 사진은 삽시간에 온라인으로 확산하며 22만 5천여 회 리트윗되고, 약 47만 명이 사진에 ‘좋아요’를 누르며 응원했다.

"마법 같은 일" 노트르담 화재 직전 사진 찍힌 부녀, SNS로 찾아

3일 뒤인 18일 그는 "수색이 끝났다"며 사진 속 부녀를 찾았다는 사실을 알렸다.

브룩은 부녀가 아름다운 사진에 감사의 뜻을 표했으며,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라는 비극 앞에 익명으로 남아 더 이상의 유명세는 원치 않는다고 전했다. 이어 부녀를 찾을 수 있도록 사진을 공유하고 도움을 준 모든 이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기도 했다.

한편 프랑스 가톨릭 문화유산의 절정으로 꼽히는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은 지난 15일 발생한 화재로 첨탑이 붕괴하는 등 피해를 입고 15시간 만에 진화됐다. 화재 발생 이후 피해 복구를 위해 프랑스의 재벌과 대기업들이 발표한 기부 약속 액수는 지금까지 약 7천700억 원 규모로 알려졌다.

YTN PLUS 김성현 기자 (jamkim@ytnplus.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