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진압에 사용된 소방용 로봇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진압에 사용된 소방용 로봇
Posted : 2019-04-18 16:40

지난 15일(이하 현지 시각) 발생한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진압에 소방용 로봇, 드론 등 첨단 장비가 큰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워싱턴포스트는 지난 17일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에 약 500kg 무게에 달하는 탱크처럼 생긴 로봇 '콜로서스'(Colossus)가 동원됐다고 보도했다.

콜로서스는 프랑스 로봇 업체 샤크 로보틱스가 개발해 2년 전부터 파리 소방 당국에 도입된 것으로 알려졌다.

보도에 따르면 폭 76cm, 길이 160cm 크기의 콜로서스는 분당 약 2,500L의 물을 발사할 수 있는 전동식 대포를 장착하고 있다.

최대 300m 거리에서 무선 조종으로 약 250m 거리까지 물을 보낼 수 있고, 방수 및 방화 기능이 있다. 540kg 이하 화물을 수송할 수도 있다.

이에 콜로서스는 이번 화재 때 소방관들이 안전 문제로 진입하기 어려운 노트르담 대성당 내부에서 진화 작업을 한 것으로 전해진다.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진압에 사용된 소방용 로봇

(▲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와 관련 없는 콜로서스 실험 장면입니다)

장클로드 갈레 파리 소방당국 지휘관은 "소방 로봇이 대성당 내부로 진입해 온도를 낮추고 불길이 옮겨 붙지 않도록 해 소방관들의 인명 피해를 막는 역할을 했다"라고 말했다.

파리 소방당국 대변인 가브리엘 플뤼 역시 "바람이 계속 불고 시간은 가고 있었기 때문에 첨탑을 지키는 게 우리의 목표였다"라며 "처음에는 대성당 구조물이 완전히 붕괴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었다"고 당시의 급박했던 상황을 설명했다.

아울러 대성당 상공에서는 프랑스 경찰청의 드론 2대가 투입됐다. 고화질 열화상 카메라가 장착된 이 드론은 소방관들에게 불길이 번지는 과정을 소방관들에게 알려주는 역할을 했다.


YTN PLUS 문지영 기자(moon@ytnplus.co.kr)
[사진 출처 = 샤크 로보틱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