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WSJ '미군 주둔비+50%' 비판...美 국방부 "틀린 보도"
Posted : 2019-03-15 04:03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월스트리트저널이 동맹국에 대한 미군 주둔비용을 대폭 올리려는 트럼프 정부에 대해 "미군이 용병이냐"며 일침을 가했습니다.

이에 대해 미국 국방부는 미군 주둔 비용을 50% 올리려 한다는 보도는 틀린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동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미국의 보수성향 매체 월스트리트 저널은 사설을 통해 미군 주둔 비용을 대폭 올리려는 트럼프 행정부에 대해 "미군이 용병이냐"며 정면 비판했습니다.

이 신문은 "트럼프 대통령의 외교정책은 그럴 듯하게 들리지만 때로는 외교 자체를 훼손하는 것 같다"면서 "미군 주둔비용을 50% 높이겠다는 움직임이 대표적 사례"라고 지적했습니다.

또 "동맹은 맨해튼의 부동산 거래가 아니다"며 "트럼프 대통령의 '돈 요구'는 미군의 동맹지원이 언제나 협상 가능하고 철회될 수도 있다는 메시지로 전달될 수 있다"고 일침을 가했습니다.

특히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 협상에 대해 "장기적인 합의는 군사적 확실성을 제공하고 동맹 간 분쟁의 가능성을 줄여준다"면서 "이는 북한과의 비핵화 협상을 감안하면 더욱 중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최근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에서 미국 측 요구로 협상 유효기간을 1년으로 축소한 부분을 지적한 것입니다.

이어 미군의 전진배치는 글로벌 질서를 유지하고 러시아·중국·이란처럼 지역 패권을 추구하는 국가를 억제하며 테러를 비롯한 지역 위협에 신속하게 대응하는 데 도움이 된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에 대해 패트릭 새너핸 미 국방장관 대행은 미국이 해외 주둔 미군의 비용 전부를 주둔국에 넘기고 거기에 50%의 프리미엄까지 요구할 것이라는 언론 보도는 틀린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새너핸 대행은 "우리는 비즈니스도 자선사업도 하지 않을 것"이라며 주둔비용의 공평한 분담 원칙을 강조했습니다.

미국 내에서 지나친 방위비 인상으로 동맹관계가 훼손될 수 있다는 우려가 잇따르는 가운데 나온 국방장관 대행의 이번 발언이 향후 한미 방위비 협상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됩니다.

YTN 이동우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