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6회 브뤼셀 한국영화제 개막

제6회 브뤼셀 한국영화제 개막

2018.11.18. 오전 02:35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벨기에 브뤼셀에 영화 한류를 소개하는 제6회 브뤼셀 한국영화제가 현지시각 17일 오후 개막했습니다.

주벨기에·유럽연합 한국문화원이 주관해 오는 23일까지 열리는 이번 영화제에서는 제71회 칸영화제 미드나잇 스크리닝 부문에 공식 초청돼 주목받은 윤종빈 감독의 최신작 '공작'이 개막작으로 상영돼 현지의 한국 영화 팬들로부터 호평을 받았습니다.

이번 영화제 기간에는 박훈정 감독의 '마녀', 허종호 감독의 '물괴', 김태균 감독의 '암수살인' 등이 잇따라 상영됩니다.

특별 상영작으로는 성 소수자 문제를 다룬 남연우 감독의 '분장', 2017년 안시 국제애니메이션 영화제에 초청되어 호평을 받은 이용선 감독의 애니메이션 영화 '반도에 살어리랏다', 전고운 감독의 '소공녀' 등이 소개됩니다.

특히 오는 22일은 '다큐멘터리의 날'로 정해 지혜원 감독의 '안녕, 미누'와 제10회 DMZ 국제 다큐멘터리 영화제추천 상영작이 관객들을 찾아갑니다.

이어 23일 폐막작으로는 임순례 감독이 들려주는 잔잔한 치유의 이야기인 '리틀 포레스트가 상영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