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일본인 억만장자, 2023년 민간인 최초로 달 여행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9-24 03:16
앵커

1968년부터 72년까지 미 항공우주국 나사는 모두 24명의 우주인을 달에 보냈습니다.

이들은 모두 나사 소속 우주인이었는데 2023년에 민간인 최초로 일본인 억만장자가 달 여행에 나설 예정입니다.

박병한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일본인 마에자와 유사쿠가 우주탐사기업 스페이스엑스의 창업자 일론 머스크와 함께 무대에 등장했습니다.

이들의 뒤에는 스페이스X가 개발한 로켓의 설계도가 비쳐집니다.

머스크는 오는 2023년 자사 로켓을 타고 마에자와 유사쿠가 달 여행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일론 머스크 / 스페이스엑스 창업자 : 내 생각에 마에자와는 가장 용기있는 사람이고 가장 멋진 모험가입니다.]

이 여행이 성사되면 지난 1972년 아폴로 17호 선장 진 커넌이 마지막으로 달을 밟은 후 거의 반세기 만에 인류가 달 여행에 나서는 것입니다.

올해 42살의 마에자와는 일본에서 두번째로 큰 전자상거래 업체인 '스타트 투데이'의 창업자로 재산은 3조 4천억 원애 달합니다.

미국의 유명 미술잡지 '아트 뉴스'가 선정한 '세계 200대 컬렉터' 명단에 들기도 한 그는 달여행에 6명 내지 8명의 예술가와 건축가, 디자이너들과 동행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3년 전 미 항공우주국 나사를 방문해 우주비행사들과 이야기를 나눈 그는 미술품, 와인과 함께 우주를 자신의 주요 관심사로 꼽아 왔습니다.

[마에자와 유사쿠 / 일본인 억만장자 : 달에 가는 첫 민간인이 된다는 것이 얼마나 가치있는 일인지 오랫동안 꿈꾸어 왔습니다.]

머스크와 마에자와는 달 여행에 필요한 경비와 마에자와가 부담할 금액에 대해서는 공개하지 않았고 마에자와 일행은 달 표면에 도착하지는 않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YTN 박병한 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