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단독] 폼페이오 "김정은 완전 비핵화 결단해야...반드시 체제안전보장"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6-08 22:06
앵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국내 언론 가운데 처음으로 YTN과 단독 대담을 가졌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김정은 위원장의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결단과 행동을 강조하며, 북한의 체제안전보장을 거듭 약속했습니다.

워싱턴에서 김희준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비핵화 의제 조율 등에서 큰 진전을 봤다고 입을 열었습니다.

[마이크 폼페이오 / 美 국무장관 :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을 만날 준비가 정말 돼 있습니다. 대통령은 북한과 세계 또 남북 관계를 근본적으로 변화시킬 역사적인 기회라고 말해왔습니다.]

북한이 미신고 핵시설을 포함해 완전한 비핵화를 하면 분명히 체제안전을 보장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마이크 폼페이오 / 美 국무장관 : 북한이 완전하고 상당하게 (비핵화) 약속을 지켜야 함을 분명히 해왔습니다. 그에 상응하는 크고 과감한 체제안전보장이 있을 것입니다.]

앞서 별도 회견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비핵화 의지를 분명히 했다며 완전하고 불가역적인 비핵화, CVID 결단을 촉구한 것과 궤를 같이 합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북미 연락사무소 설치를 비롯한 국교 정상화 논의에 낙관론을 폈습니다.

[마이크 폼페이오 / 美 국무장관 : (북미 관계 정상화) 일부 논의가 아주 빠르게 시작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양측 모두 진정한 행동과 약속이 필요합니다.]

남북미 3자 종전선언 가능성에 대해서는 이번은 북미 간 회담이라고 선을 그으면서도, 평화협정 논의 등에 중국, 일본 같은 주변국의 역할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또 대북 경제 지원 초기에는 한중일 3국 등이 재정을 지원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마이크 폼페이오 / 美 국무장관 : 북한 주민들은 부지런하고 큰 역량이 있습니다. 초창기 지원을 받고 일정 시간이 지나면 스스로 번영을 성취할 것이라고 강하게 믿습니다.]

이 과정에서 미국은 기술과 지식, 시스템 구축 등을 도울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싱가포르 회담이 포괄적 비핵화 합의에만 그칠 우려에 대해 2차, 3차 정상회담이 이어질 수 있음을 분명히 했습니다.

워싱턴에서 YTN 김희준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